세계 최대 애니메이션 시장 진출로 IP 경쟁력 입증
넥슨게임즈, 원작자 감수 예정…글로벌 방영 목표

넥슨게임즈(대표 박용현)는 지난 22일 진행된 일본 서비스 2주년 기념 생방송을 통해 미소녀 캐릭터(서브컬처) 게임 ‘블루 아카이브’의 TV 애니메이션을 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TV 애니메이션 제작 소식 발표와 함께 공식 사이트와 티저 이미지도 공개했다. 티저 이미지에는 파란 하늘과 바다 배경에 게임 속 인기 캐릭터인 ‘아로나’의 모습이 담겼다.

블루 아카이브는 한국 서브컬처 게임으로는 드물게 세계 최대 규모의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에 진출, 지식재산(IP) 경쟁력을 입증했다. 넥슨게임즈는 IP 원작사로 TV 애니메이션 감수를 담당할 예정이다.

블루 아카이브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넥슨게임즈 김용하 PD는 “이번 TV 애니메이션을 통해 많은 시청자들이 ‘블루 아카이브’의 세계관과 스토리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전세계 팬들이 즐길 수 있도록 최적의 배급사 선정과 유통채널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루 아카이브는 넥슨게임즈가 지난 2021년 2월 일본, 그해 11월에 한국 및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게임이다. 한국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각각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일본 애플 앱스토어과 구글플레이에서 각각 최고매출 순위 2,3위를 기록했다. 회사는 공식 아트북, 코믹북, 음원(OST), 카드거래게임(TCG), 피규어, 굿즈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콘텐츠와 상품군을 아우르는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