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넷그룹은 2023년 1조 달성 비전 실현을 위해 전략적으로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에스넷그룹은 지난 7월 비전 선포식을 통해 ‘에스넷그룹 3.0’을 선포하고 그룹간 시너지 경영을 위한 기반을 구축해 왔으며 청사진을 구체화했다. 이를 위한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하기 앞서 그룹차원의 전략적인 조직개편을 실시, 시너지를 극대화해 1조 목표를 실현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는 성장을 도모하면서 내실을 다져간다는 의미를 지닌 ‘신축(伸縮)경영’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전략 시장 집중, 통합 구매, 리스크 대비에 주력한다.

또한 그룹차원에서 고객을 밀착 지원하는 ‘커스터머 윈도우’ 전략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지방시대 본격화에 대비한 남부지사를 신설하기도 했다.

비즈니스별 기술 조직도 직접 매칭해 전문성 강화와 사업 수행 이해도 향상을 통해 목표 달성 효율을 높이고 역량을 응집하는 한편, 그룹 통합 구매를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다. 경기 둔화 및 불확실성에 따른 위기에 대한 대비책으로 내부 체력을 강화해 성장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사업적으로는 그룹의 시너지를 모아 ▲클라우드 ▲의료정보 ▲유통 사업을 적극 육성한다.

클라우드 비즈니스에 대한 역량과 역할을 확대하기 위해 그룹 통일적 전략을 수립하고 시행한다. 그룹내 클라우드 역량 극대화를 위해 클라우드 버추얼 태스크포스(Cloud Virtual TF)를 신설해 각 계열사의 클라우드 역량을 모아 비즈니스 시너지를 가진다.

인성정보는 보건의료와 ICT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육성과 보건복지`의료정보화 사업 추진을 위한 조직을 신설한다. ‘디지털 보건의료 시스템’, ‘원격의료’, ‘모바일 헬스’ 등 산업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 전문 하이케어넷과 협력해 국내와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ICT 전문 유통 사업을 영위하는 인성디지탈, 아이넷뱅크, S&F를 중심으로 유통 사업을 확대, 심화한다. 국내외 경쟁력 있는 총판권과 최적화된 유통망을 기반으로 전국망을 아우르고, 지속적인 파트너 확대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내 엔터프라이즈의 미주 진출이 다수 예고된 가운데 대형 IT 인프라 프로젝트 수주가 예상됨에 따라, 에스넷그룹도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한 미주 특별팀을 가동해 선제 투자에 나선다. 해외법인지원팀도 신설해 해외법인 운영에 관련한 전략, 관리, 재무, 인사 등의 운영을 고도화하여 현지 근무자는 사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체계적인 인재 양성을 위해 미래전략실 내 밸류업(Value UP) 추진단을 신설해 IT인프라와 클라우드 기술 인력을 육성하고 조직과 개인의 동반 성장을 위한 구성원의 커리어패스(Career Path)를 강화한다.

에스넷시스템 유홍준 부회장은 “급변하는 IT 인프라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조직적이고 유기적으로 사업할 수 있는 로드맵을 그리고 그에 맞는 조직개편을 구성했다”고 전하면서 “지금까지는 그룹 통합 시너지 경영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면 이제는 구체적인 성과를 내야할 때로 2023년 에스넷 그룹이 비약적인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원 인사>

에스넷부문 ◇에스넷시스템(승진)=△사장 한상욱 △부사장 김기철 △전무 이재혁,이남작 △상무 이범중, 김완태 △상무보 이형근, 최길수, 안용재, 최요훈

인성부문 ◇인성정보(승진)=△부사장 김상겸, △전무 김종용, 박종남, △상무 최경용, 김건형, 박광수 △상무보 이동윤, 이웅재, 송규봉, △이사 정동진, 김길환, 정재영

유통부문 ◇인성디지탈(승진)=△전무 박준희 △상무 조강원, △이사 함승호 ◇아이넷뱅크(승진)=△상무보 황선봉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