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부산항과 미국 서부를 연결하는 콜드체인 복합 물류 서비스 구축으로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1위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개최한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1등상인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때 선화주란 해운선사와 이들에게 화물 운송을 맡기는 화주기업인 국제물류기업, 또는 수출입 기업을 의미한다. 

CJ대한통운의 우수사례는 ‘리퍼 라운드 트립 서비스 및 트럭킹’ (Reefer Round-Trip & Trucking)’다. 구체적으로는 부산항과 미국 서부지역 항만 간 수출입 냉동냉장 화물의 왕복 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SM상선과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리퍼 라운드 트립은 정기 해운노선을 왕복하는 선박에 냉동냉장(리퍼) 컨테이너를 실어 화물을 운송하는 해운물류를 의미한다. 또한 트럭킹은 대형 화물차를 활용한 내륙 운송서비스를 말한다. 회사는 온도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 컨테이너 활용 콜드체인 서비스로 신선식품과 의약품 등 온도관리가 필수인 화물의 장거리운송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미국통합법인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가 미국 현지에 보유한 운송역량과 네트워크를 연계해 항만에서부터 고객이 원하는 최종 목적지까지 화물을 안전하게 운송하는 라스트마일(Lastmile)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사례는 물류기업과 선사가 육상과 해상운송 역량이라는 각각의 강점과 노하우를 결합, 글로벌 시너지를 창출하는 상생협력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업체를 대상으로 선화주 간 상생협력을 독려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개최해 오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