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비버 2022’ 단일 회사 주최 첫 인디게임쇼
산뜻한 첫 출발…잘해놨다 호평 이어져
1인 개발사 실험작 등 자유롭게 체험 가능

스마일게이트 퓨처랩센터가 16일 서울시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전시공간을 빌려 인디게임 페스티벌 ‘버닝비버(Burning Beaver) 2022’를 개최했습니다. 오는 18일까지 사흘간 열리네요.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BIC)처럼 지자체가 아닌 단일 회사가 체험 성격의 인디게임쇼를 개최한 적은 이번이 처음으로 파악됩니다.

첫날 현장을 방문한 소감으로는 ‘첫 행사치곤 정말 잘해놨다’라는 것인데요. 여타 게임 전문 기자들도 대체로 비슷한 호평을 내놨습니다.

행사장에는 액션, 레트로(복고풍), 캐주얼, 아케이드 등 다양한 장르를 망라하는 80여개의 인디게임 전시 부스가 있는데요. 자유롭게 방문하고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방문이 어려운 분들은 온라인으로도 행사를 접할 수 있습니다.

버닝비버 2022 전시 현장

행사에 가보니 한동안 자취를 감췄다고 본 ‘1인 개발사’가 여기에 다 모여있네요. 대중적인 게임보다는 만들고 싶은 게임을 위해 기업 입사 대신 바로 창업한 분들이 눈에 띕니다.

그중 언에듀케이티드 게임 스튜디오에선 ‘비포 더 나이트(Before The Night)’를 전시했네요. 대표가 모든 걸 다하는 1인 개발사입니다. 이 회사 안성진 대표는 “만들고 싶은 게임을 만들려 대학 졸업 후 입사보다는 바로 창업했다”고 말했습니다.

비포 더 나이트는 청소년이용불가(청불) 게임입니다. 복고풍 그래픽만 접하고선 폭력적이진 않아 보인다고 평가했더니 안 대표가 “대단히 폭력적인 게임”이라며 웃었습니다.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와 함께 스팀에 출시했네요. 입소문이 난 걸까요. 스팀이 진출하지 못한 중국 이용자들이 우회해서 많이 유료 구매한다고 알렸습니다.

버닝비버 2022 전시 현장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인디’ 플랫폼에서 인기인 ‘러브인 로그인’도 전시됐네요. 귀여운 2D 그래픽을 갖춘 비주얼 노벨(보는 소설) 장르의 청불 게임입니다. 창작자는 메타크래프트와 온파이어게임즈네요. 메타크래프트 유강균 과장은 “현장 반응도 좋고, 러브딜리버리 마니아들이 있어 출시 후 기대감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깡토 스튜디오에선 ‘피피숲의 연금술사’를 전시했네요. 1인 개발사네요. 복고풍 2D 픽셀그래픽의 스토리 게임입니다. 스팀에도 출시했네요. 박경서 깡토 스튜디오 대표는 각국 반응을 묻자 “아직까진 한국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신다”며 웃었습니다.

여성 이용자를 타깃한 게임도 눈에 띄네요, 인디게임이 아니라면 이 같은 실험작이 나오긴 쉽지 않은데요. 비주얼 노벨 장르의 ‘만나자 조상님’입니다. 잘생긴 남성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스마일게이트에서 만들었네요. 조휘연 스마일게이트 기술지원팀 과장은 “저 포함 여성 3명이서 만든 게임”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조 과장은 인디게임 지원 업무도 맡고 있네요.


버닝비버 온라인 전시 홈페이지 갈무리

행사 현장 분위기는 뜨거웠습니다. 여기저기서 경품에 도전하고 그중에서 환호성도 들리기도 하고요. 스마일게이트는 버닝비버를 연례행사로 만들 계획입니다. 올해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내년엔 더 커질 수도 있겠습니다.

혹자는 스마일게이트가 운영 중인 스토브인디 플랫폼을 두고 ‘K-스팀이 될 수 있다’고도 평하더군요. 지금은 굴지의 글로벌 플랫폼이 된 스팀(Steam)도 인디게임으로 출발했다는 것인데요. 버닝비버의 산뜻한 첫 출발을 보여준 스토브인디를 응원해보겠습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