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신규 블록체인 종합 프로젝트 위코노미(WeKonomy)를 공개했다. 여러 메인넷을 활용하는 멀티체인으로 글로벌 디지털 경제를 구현하겠다는 포부다.

16일 사측에 따르면 위코노미 프로젝트는 활성화돼 있는 여러 메인넷들을 활용해 디파이(DeFi), 대체불가토큰(NFT), 메타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위코노미 내의 서비스 간 연동으로 운용 효율성을 높이고 이용자 수익 안정을 제고하는 등의 포괄적 경제 구조를 창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설계 단계부터 실제 운영에 이르기까지 각 서비스 간 긴밀한 협조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전했다.

위코노미는 ▲클레바(KLEVA) ▲커런시(Kurrency) ▲컨버터(Konverter) ▲위자드(Wezard, 가칭) ▲위시리스트(Weshlist, 가칭) 등의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클레이튼을 시작으로 이더리움 레이어 2, 위믹스3.0 등의 멀티 체인 지원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 각 체인간의 상호운영성을 바탕으로 위믹스3.0이 중심이 되는 거대한 블록체인 경제를 구현하게 될 것이라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클레바는 올해 초에 출시된 렌딩 프로토콜(블록체인 대출 서비스)으로, 프로토콜에 예치된 자산을 이용자들이 대여하면 더 큰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공격적 투자 전략을 추구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클레이튼 생태계 내 최초로 레버리지 투자를 받기도 했다.

2023년 1분기 출시 예정인 커런시는 크립토 담보 방식으로 WCD(가칭)를 발행하고, 예치 및 교환할 수 있는 서비스다. WCD는 클레바, 컨버터와의 긴밀한 연계로 위코노미 경제 생태계의 근간으로 기능할 예정이다.

컨버터는 위코노미 경제 생태계의 구심점이 되는 탈중앙화 거래소(DEX)로, 2023년 2분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위자드는 유동성 제공자에 기반한 탈중앙화 파생상품 거래소다. 무기한 선물 거래가 가능한 DEX로, 통합 오라클 가격에 기반해 주문이 처리돼 슬리피지(매매 주문 시 체결 오차로 인해 원하는 가격과 다른 가격으로 거래가 체결된 경우)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손실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위시리스트는 국내외 프로젝트를 잇는 유저 친화적 NFT 마켓 플레이스이다. 런치패드, 멀티체인 지원 등의 기능을 지니고 있으며, 위코노미 프로젝트 내 기타 디파이 서비스와 연계해 NFT 스테이킹, 담보대출 등 금융 자산 서비스 또한 활용할 수 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블록체인에 기반한 글로벌 디지털 이코노미의 리더가 되기 위해 일관된 방향성을 갖고 전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제시한 새로운 패러다임인 위코노미 프로젝트가 목표 달성을 크게 앞당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