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올인원 전자 상거래 플랫폼 플루고(Plugo)는 900만달러(한화 약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알토스벤처스가 주도했으며, 본엔젤스파트너스, 액세스벤처스, 마하누사 캐피탈, 프로디지 인베스트먼트, 펄어비스캐피탈이 함께했다. 총 투자 유치 금액은 900만 달러로, 한화로 약 120억 원이다. 플루고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규 서비스 오픈과 제품 고도화, 인재 채용에 힘쓸 계획이다.

플루고는 방경민 대표가 지난 10월 싱가포르에 창업한 D2C 전자 상거래 서비스 오픈 솔루션이다. 방경민 대표는 2016년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솔루션 서비스 토코톡(Tokotalk) 운영사 코드브릭을 창업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전자 상거래 시장의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국가 중 한 곳이다. 구글이 테마섹, 베인앤컴퍼니과 함께 발표한 ‘e-Conomy SEA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이코노미 규모는 올해 약 770억달러(한화 약 100조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판매 제품 수량 역시 약 22% 성장했다. 디지털 경제 시장 성자세의 대부분은 전자 상거래가 주도했다. 구글은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이코노미 시장이 2025년까지 약 1,300억 달러(한화 약 17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인도네시아는 최근 소비자 직접 판매(D2C)가 부상하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플루고는 이 가운데 소규모 사업자들이 특색 있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고, 자생력을 갖출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플루고 방경민 대표는 “인도네시아의 지역 소규모 사업자들은 디지털 기술 혁신과 이커머스 생태계, 그리고 역동적인 고객의 구매 행동을 수용함에 따라 엄청난 변화를 맞이하고 있지만 포화된 전자 상거래 시장에서 사이트 오픈, 판매, 브랜드 구축까지 수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라며 “앞으로 소규모 사업자들이 플루고가 제공하는 올인원 전자 상거래 솔루션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이코노미의 기회를 포착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창업 배경을 말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알토스벤처스 오문석 파트너는 “플루고는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탁월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라며 “알토스벤처스는 플루고가 소규모 사업자들을 위해 풀고자 하는 문제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침과 동시에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점에 주목했고, 이 회사의 비전과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플루고는 최근 클로즈드 베타 버전을 출시했으며, 2023년 초 정식 버전 출시를 앞두고 국내외 인재 영입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