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한국화웨이는 한국과 함께 더 나은 친환경 디지털 라이프(Green Digital Life) 실현에 기여하자라는 비전을 실현하는데 더욱 매진하겠다.”

올해로 한국 진출 20주년을 맞은 한국화웨이가 15일 미디어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손루원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이같은 내년 계획을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저탄소 친환경 개발을 추진하려는 국가와 산업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발맞춰 한국화웨이는 탄소 절감을 지원하는 유무선 연결, 데이터 스토리지와 에너지 관련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해 한국 이동통신사들과 기업의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과 탄소 절감 목표 달성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손루원 CEO는 이와 함께 “유무선 연결, 데이터, 스토리지. 에너지 등 분야에서 늘 그랬듯이 통신사와 기업 고객과 파트너를 위해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2년 사업 현황에 대해선 “한국화웨이는 다양한 어려움을 극복하며 안정적이고 건전한 경영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특히 컴퓨팅과 스토리지, 에너지 관련 제품 솔루션은 점점 더 많은 고객들의 인정을 받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한국 고객과 파트너들의 디지털 전환 실현을 보다 적극적으로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손루원 CEO는 “한국 ICT 산업계와 긍정적인 관계와 소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함께 새로운 미래 ICT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한국화웨이가 그동안 주력해온 ICT 인재양성 관련 행보에도 계속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ICT 인재를 양성한다는 것은 디지털 경제를 실현하고 미래 ICT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필수적”이라며 “계속해서 한국의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이란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는 의지를 나타냈다.

개방형 발전을 추구하는 화웨이의 철학에 따라 한국화웨이 역시 국내 ICT 산업 및 학계와 혁신적인 ICT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고 있다. ▲국내 주요 대학 및 기관과의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장학 지원 ▲화웨이 본사 연수 ▲ICT 온라인 교육 플랫폼 활용 지원 등을 추진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한국의 미래 ICT 산업 발전을 주도할 3000여 명의 국내 인재를 발굴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