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AI반도체 스타트업 퓨리오사AI가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비즈니스에 팔을 걷어 붙인다.

퓨리오사AI는 인텔과 웨스턴디지털에서 부사장(Vice President)을 역임했던 빌 레진스키, 탐 갤리번을 연달아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는 이들을 북미 법인으로 영입해 글로벌 AI반도체 영업망을 본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퓨리오사의 AI가속기 ‘워보이(Warboy)’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호 과기부 장관,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

빌 레진스키는 북미 데이터센터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해 제품 기획과 마케팅을 추진하고, 탐 갤리번은 북미 중심의 글로벌 세일즈를 총괄할 예정이다.

빌 레진스키는 인텔에서 약 30년 간 SoC와 SSD 부문 제품기획과 영업, 마케팅 등을 총괄한 인물이다. 그는 인텔에서 SSD 부문 전략 기획과 마케팅 CVP(Corporate Vice President)를 역임하며 40억달러(약 5조원) 규모의 매출 성장을 주도하기도 했다.

탐 갤리번은 썬 마이크로시스템즈, 웨스턴디지털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서 30년 이상 경력을 쌓은 사람이다. 웨스턴디지털에서는 세일즈 부문 VP로서 B2B 글로벌 영업망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이외에도 퓨리오사AI는 다방면으로 인재 확보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삼성벤처투자에서 누적 1조원에 달하는 반도체 펀드를 결성⋅운영한 차정호 이사를 영입했다. 차 이사는 반도체 전반 밸류체인에 걸쳐 투자를 집행하고 관리하며 전반적인 투자 유치를 전담할 예정이다.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2017년 설립 이후 퓨리오사AI는 하드웨어 아키텍처와 컴파일러, 소프트웨어까지 자체 풀 스택을 개발하며 AI반도체의 토대를 마련해 왔다”며 “이 같은 기술력과 제품 비전으로 인재를 영입할 수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퓨리오사AI는 컴퓨터 비전용 AI칩 ‘워보이(Warboy)’ 개발을 마쳤고, 삼성 파운드리에서 양산 진행 중이다. 2023년 상반기에는 상용 버전 판매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