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은 CJ올리브영에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를 공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오라클에 따르면 올리브영은 소비재 리테일 업계의 특성상 이벤트 기간에 판매가 대거 몰리는 경우가 있어 고객의 안정적인 서비스 방안을 모색한 결과, 온프레미스와 함께 퍼블릭 클라우드를 쓰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올리브영은 기존에는 급증하는 트랜잭션을 처리하기 위해 동시 접속자 수를 제한하거나 대기자를 두는 형식으로 서비스를 운영했다. OCI 도입 후에는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함께 운용하며 유입 고객을 모두 수용할 수 있다는 게 오라클의 설명이다.

오라클은 관리형 서비스 OCI 골든게이트(OCI GoldenGate)도 함께 제공했다. 골든게이트는 별도로 컴퓨팅 환경을 할당하거나 관리하지 않고도 데이터 복제와 스트림 데이터 처리 및 실행,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오라클은 CJ올리브영이 OCI 상에서 활용하는 DBMS 또한 리얼 애플리케이션 클러스터(RAC)로 이중화하고 최신 버전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계획이다.

유중열 한국오라클 클라우드 사업부 전무는 “한국오라클은 올리브영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욱 입지를 확대해 뻗어나갈 수 있도록 더 혁신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