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는  현 하형일 대표와 함께 안정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각자 대표로 내정했다고 1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안 각자대표 내정자는 야후코리아, 네이버 서비스기획팀장, 쿠팡 PO(Product Owner)실장, LF e서비스기획본부장을 역임한 e커머스 서비스 기획 전문가다. 지난 2018년 11번가 신설법인 출범시기에 합류해 서비스 총괄 기획과 운영을 담당했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라이브11’, 동영상 리뷰 서비스 ‘꾹꾹’ 등이 그의 손에서 시작됐다. 올초 하형일 대표 취임과 함께 11번가에서 COO를 맡으며 익일배송 서비스 ‘슈팅배송’, e커머스 최초 마이데이터 서비스 ‘머니한잔’ 등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규 서비스 기획에 집중했다.

안정은 11번가 각자대표 내정자

안정은 내정자는 “워낙 강력한 장점을 보유한 e커머스 플레이어들과 경쟁하는 치열한 시장환경속에서 11번가는 고객 경험을 최우선에 두고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항상 노력해 왔다”며 “국내 유일의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단일 방송 시청 수 240만을 기록하는 압도적 라이브 커머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 마이데이터 서비스 등 11번가만의 장점들을 극대화해, MAU 월 1천 만에 달하는 11번가 고객들이 최상의 쇼핑경험을 얻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형일 대표는 다양한 성장전략을 바탕으로 11번가의 기업가치 증대에 전념하고안정은 내정자는 사업 전반의 성과와 차별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함으로써 e커머스 시장에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졌고시장 변화에 더 기민하게 대응해 신성장동력 확보와 서비스 고도화한층 강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