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그룹의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XPLA(엑스플라)는 유통 물량을 실시간 수준으로 공개하는 공시 정책을 9일 발표했다. 상시 외부 감사를 받으며 투명성 강화와 투자자 신뢰성 확보에 주력한다는 의지다.

컴투스 측에 따르면 XPLA는 유통 물량의 실시간 수준 공개를 위해 투명성 보고서를 발행했다. 이 보고서는 XPLA 생태계의 투명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XPLA 홀더들에 대한 핵심 정보 제공, 탈중앙화의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정보의 균형성 유지를 목표로 한다.

보고서와 함께 발표된 공시 정책에 따르면, 매 분기 정기적인 업데이트 외에도 총 발행 물량의 0.1% 이상 변동이 있을 경우에는 사전 공시를, 0.005%의 물량 변경이 있을 경우에는 14일 이내로 빠르게 실시간으로 알려나간다. 이러한 정보는 XPLA 공식 채널 뿐만 아니라 쟁글, 코인마켓캡 등 주요 공시 사이트에도 함께 제공되고 있다.

XPLA는 글로벌 회계 법인을 통한 상시 외부 감사로 프로젝트의 객관적인 건전성도 검증받는다. 외부 감사에는 가상자산의 실재성과 소유권에 대한 위험요인의 식별, 장부상 가상자산 수량과 블록체인상 수량을 확인하는 실증, 회사의 해당 가상자산의 소유권 입증, 가상자산의 제3자에게 위탁 보관 시 제3자의 내부 통제 등 가상자산 관리에 대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검증 작업들이 포함된다.

컴투스 관계자는 “XPLA 투자자들에게 사업 운영에 대한 폭 넓고 투명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신뢰성을 높이고, 사실에 근거한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겠다”며 “가상자산 사업 진행에 있어 높은 기준을 설정해 예기치 못한 실책과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