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와 CJ대한통운이 도착일 배송 서비스, 풀필먼트 서비스 등 온라인 사업자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잡았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 대상 풀필먼트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두 회사는 향후 ▲온라인 사업자 대상 ‘도착일 보장’ 배송 서비스 제공 ▲카페24 사업자용 풀필먼트 센터 및 배송 서비스 구축 ▲국제특송 물류노선 최적화 ▲IT시스템 연동 기반 물류 서비스 고도화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카페 24의 온라인 사업자는 CJ대한통운이 내년부터 시작할 도착일 보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도착일 보장 서비스란 쇼핑몰이 고객에게 구매 상품의 정확한 도착 보장일을 알리고 그에 맞춰 배송하는 서비스다. 카페24 플랫폼 이용자는 복잡한 절차 없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첨단 물류기술 기반 풀필먼트센터와 전국 택배인프라를 연계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당일 24시까지 주문한 상품도 다음날 배송이 가능하다. 도서산간 지역 등 지리적 제한이 있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90% 이상 지역에 내일 도착을 보장할 수 있다. 양사는 쇼핑몰 사업자가 대규모 물류투자, 혹은 높은 시간 및 비용 부담 없이 높은 수준의 배송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사는 한국 상품의 해외 판매 확대를 위해 국제특송 강화 부문도 협력한다. 두 기업이 가진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최적화해 온라인 사업자에게 가격 경쟁력 높은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사업협력을 위해 양사는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풀필먼트 시스템 간 체계적 연동, 풀필먼트 센터 구축 등에 힘쓸 계획이다. 이로써 카페24는 고도화된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으로 온라인 사업자 성장을 지원한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카페24와 풀필먼트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다양한 종합몰, 전문몰 등으로 ‘도착보장’ 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더 많은 판매자와 소비자들에게 배송 혜택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카페24의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CJ대한통운의 첨단 물류 인프라는 수많은 온라인 창업자의 성공 촉매가 돼왔다”며 “양사의 새로운 협력은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주목도 높은 비즈니스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는 “첨단화•자동화 기술 기반의 융합형 풀필먼트 운영을 통해 판매자들이 상품 소싱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원스톱 물류 솔루션을 제공하고 ‘도착보장’ 등의 특화 배송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배송속도’와 함께 ‘배송확신’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바탕으로 판매자, 소비자들과 더욱 높은 신뢰를 형성하고 동반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