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기업 중 ‘축잘알(축구를 잘 아는)’로 통하는 넥슨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과 16강 경기를 앞두고 축구게임 ‘피파(FIFA)온라인4’ 감독모드 누적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결과를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회사는 △우루과이 53%패 △포르투갈 50%패 △가나 71%승을 점쳤다. 넥슨의 연구조직 인텔리전스랩에서 약 11만건의 플레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한국 팀은 가나에 지고도 포르투갈에 승리하면서 16강에 진출하는 기적을 일궜으나, 세계 최강 브라질의 문턱은 넘지 못했다. 넥슨은 브라질에 71%패라는 한국의 절대적 열세를 예상한 바 있다. 전술에 밀렸다기보다는 개인 기량 차이가 두드러졌던 경기였다. 결국 한국 팀은 브라질 상대로 1대4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축구 빅데이터 예측 외에 최근 넥슨은 K리그 시상식에서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올해 시상식에 넥슨 직원이 올랐던 까닭이다. 무대에 오른 이는 피파온라인4 이용자 사이에서 ‘정무 형’으로 유명한 넥슨 박정무 그룹장이다.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공식 유소년 축구 파트너로서 국내 유소년 축구 저변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상을 수상했다. 박 그룹장은 넥슨이 축구에 진심인 이유에 대해 “‘FIFA 온라인 4’를 통해 축구를 접하는 어린 구단주(이용자) 분들도 많다. 그렇기에 넥슨은 게임회사이지만 한편으로는 한국 축구의 미래를 함께할 동반자”임을 강조했다.

하나원큐 K리그 2022 대상 시상식_감사상을 수상한 넥슨 박정무 그룹장 (사진=넥슨)

K리그 구단 대표팀들 총출동 ‘eK 리그 챔피언십’ 진행

작년 11월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e스포츠 공동 사업 추진 및 협력을 맺고 ‘eK 리그 챔피언십’을 출범했다. 피파온라인4를 매개로 K리그 흥행에 힘을 보태기 위한 목적이었다. 챔피언십은 국내에 실력 있는 프로팀과 가능성 있는 신생팀 그리고 K 리그 구단을 대표하는 팀들이 같이 경쟁하며 나아가 국제대회까지 연계하는 피파온라인4 국내 최상위 정규 리그다. eK 리그는 대전 하나 시티즌, 성남FC, 수원삼성블루윙즈 등 다양한 K 리그 구단 대표팀들이 출전해왔으며, 지난달 20일 폐막한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에선 대전 하나 시티즌이 우수한 실력을 뽐내며 종합 2위에 올라 차기 시즌 출전권을 획득했다.

K리그와 함께한 행보는 게임 리그 흥행으로 이어졌다. 이번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 결승전은 티켓 매진과 함께 1600여명이 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치러졌으며, ‘FIFA 온라인 4’ 아프리카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한 생중계에는 약 1만7000여명이 시청했다.

e스포츠 협력 맺은 한국프로축구연맹 조연상 사무총장과 넥슨 박정무 그룹장 (사진=넥슨)

넥슨,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출범

e스포츠 협업과 더불어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손잡고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GROUND.N’을 연초 출범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넥슨은 올해부터 각 연령대에 맞는 지원책을 펼쳐 U11부터 U18까지 아우르는 통합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먼저 1월에는 유소년 축구 동계훈련 지원 프로그램 ‘GROUND.N 스토브리그 In 남해’를 진행했으며, 6월에는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 조원희와 함께 도서산간 지역 유소년 후원 프로그램 ‘U12 GROUND.N 팝업 축구 교실’을 운영했다. 그리고 7월에는 그간 수많은 K 리그 유망주들을 배출한 ‘K 리그 유스 챔피언십’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했다. ‘K 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K 리그 전 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이 모두 참가하는 대회로, 2015년 시작해 올해 8회째를 맞았다.


박 그룹장은 “저희의 자그마한 노력이 먼 훗날 큰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풀뿌리 축구를 계속 응원할 것이며, ‘GROUND.N’을 장기 프로젝트로 육성해 더 나은 유소년 축구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꾸준한 지원 의지를 내비쳤다.

토트넘 친선전 팀K리그 공식 후원사 나서

지난 7월 13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친선전을 치르는 팀K리그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다. 넥슨은 경기에 출전한 팀K리그 유니폼 전면에 게임 쿠폰코드로 사용할 수 있는 메시지를 새겨 생방송에 노출했으며, 팀K리그 선수들이 득점할 때 피파온라인4 대표 멘탈 붕괴 세리머니 ‘빅맨’을 다같이 시전하게 하는 등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빅맨’은 골을 넣은 동료들이 한곳에 모여 좌우, 위아래로 동작을 맞춰 손을 흔들고 춤추는 세리머니로 게임 내 상대방의 멘탈을 흔들고 무너뜨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 같은 세리머니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으며 손흥민 선수의 화려한 플레이도 보고 유니폼에 새겨진 게임 쿠폰도 사용할 수 있어 좋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K리그 U17 챔피언십 우승 ‘울산현대축구단 U17 현대고’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울산 경기장 최다 관중 기록’ K 리그 브랜드 데이 이벤트 진행

넥슨은 지난 9월 18일 오후 3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 울산현대와 수원FC 경기에서 관중들을 위한 ‘FIFA 온라인 4’ 현장 이벤트를 실시했다. 경기 시작 전 관중들이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공간과 포토존을 준비했다. 이를 통해 실제 축구에 기반한 현장 참여형 이벤트, 그리고 ‘FIFA 온라인 4’ 콘텐츠와 연계한 이벤트를 진행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시축 이벤트에는 울산현대에서 활약했던 전 국가대표 이천수 선수와 박 그룹장이 함께 호흡을 맞춰 웃음을 자아냈으며, 경기 도중에는 득점 시 빅맨 세리머니 시전 등의 이벤트를 실시해 관중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FIFA 온라인 4’ 현장 이벤트와 함께한 이날 브랜드 데이에서 울산에는 15,161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방문해 올 시즌 울산 경기장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게임사 최초 스포츠 중계권 확보 및 K 리그 중계 시작

이러한 실제 축구와 협업에 이어 8월 넥슨은 국내 게임회사로는 최초로 스포츠 중계권을 확보하고 K리그 경기를 공식 홈페이지에 중계했다. 기존 중계와 달리 실시간 채팅기능을 도입해 소통을 강화했으며, 중계 도중 피파온라인4 보상을 얻을 수 있는 게임쿠폰을 제공했다. 또, 홈팀 구단 관계자와 실시간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시청에 있어 다양한 재미요소를 추가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박 그룹장은 “국내 축구 팬들이 K 리그를 더욱 다양한 플랫폼에서 시청해주시고 즐겨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중계를 준비했다”면서 “한국 축구 저변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FIFA 온라인 4’도 K리그를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