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메모리-네이버 AI 솔루션 강점 시너지 기대
“고성능 컴퓨팅 위한 차세대 메모리 협력 강화하겠다”

삼성전자와 네이버가 차세대 AI반도체 솔루션 개발 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왼쪽부터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부사장,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 (출처: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네이버는 AI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병목을 해결하고 전력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 AI 적용처가 늘어나고 IT 기술의 발전으로 데이터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이 과정에서 초대규모(하이퍼스케일) AI 성능을 높여야 할 필요성도 커졌다. 기존 컴퓨팅 시스템으로는 성능과 효율 향상에 한계가 있어, 새로운 AI전용 반도체 솔루션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AI전용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설계⋅제조 기술뿐만 아니라 AI 알고리즘 개발⋅검증 및 서비스와의 융합 등의 요소도 중요하다. 양사는 각 분야 기술 선두주자로서, AI 시스템에 최적화된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선도업체로서, 패러다임 변화를 지속해서 시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삼성전자는 ▲데이터 보관부터 컴퓨팅 역할까지 담당하는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Computational Storage) ‘스마트 SSD’ ▲고성능 메모리에 연산 기능을 내장한 HBM-PIM(High Bandwidth Memory-Processing in memory) ▲CPU와 메모리 간 데이터 이동을 줄여주는 PNM(Processing Near Memory) ▲대용량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반 CXL(Compute Express Link)을 업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융⋅복합해 메모리 병목현상을 극복하고, 초대규모 AI 시스템에 최적화된 반도체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는 대규모 인공지능 플랫폼 ‘하이퍼클로버클로바(HyperCLOVA)’를 운용하고 있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로 학습이 완료된 초대규모 AI 모델에서 불필요한 파라미터를 제거하고, 파라미터 간 가중치를 단순하게 조정하는 경량화 알고리즘을 차세대 반도체 솔루션에 최적으로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초대규모 AI의 성능과 효율을 극대화한다는 것이 네이버의 계획이다.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양사는 이후에더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 HBM-PIM, CXL 등 고성능 컴퓨팅을 지원하는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확산을 위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부사장은 “네이버와 협력해 초대규모 AI 시스템에서 메모리 병목현상을 해결할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며 “AI 서비스 기업과 사용자 필요를 반영한 반도체 솔루션을 지속해서 공급해 프로세싱 인 메모리(PIM),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 등 차세대 메모리 라인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는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확보한 지식과 노하우를 삼성전자의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과 결합하면, 현 AI기술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솔루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는 이번 협업을 계기로 기술의 외연을 확장하고 국내 AI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