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티드, 다운타우너 등 유명 외식 브랜드를 운영하는 푸드&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기업 GFFG가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첫 기관 투자로 알토스벤처스가 주도, 쿼드자산운용 등이 함께 했다.

GFFG는 지난 2015년 설립 이후, 국내 도넛 열풍을 몰고 온 ‘노티드’를 중심으로 ‘다운타우너’, ‘리틀넥’ 등 현재까지 총 9개 외식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 올해에는 ‘애니오케이션’과 ‘키마스시’를, 최근 주류 시장까지 확대해 위스키바 ‘오픈엔드’ 청담점을 오픈했다.

회사는 국내 F&B 시장에서는 독보적으로 다양한 맛과 콘셉트를 지닌 브랜드를 출시, 인큐베이팅 하며, 온라인 바이럴을 오프라인 수요로 잇는 브랜드 플랫폼 역할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푸드 IP를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과의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여 사업 영역을 확장 중이다. 대표적으로 GFFG의 브랜드 중 ‘노티드’의 경우, 카카오, 롯데제과, GS25, 삼성전자, 무신사, SPAO, 신한카드 등과 음식부터 굿즈, 리빙제품까지 선보이기도 했다.

브랜드별 두터운 팬덤을 가진 GFFG는 매년 매출이 2배 가량 성장, 작년 매출은 약 700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올해 노티드와 호족반 미국 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12월 베이커리 전문 신규 브랜드 론칭도 앞두고 있다.

GFFG는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복합문화 매장 출점 ▲신규 브랜드 개발 ▲온라인 커머스 확대 ▲고객경험 마케팅 전략에 주력할 계획이다. 나아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이를 위해 업무 환경과 조직을 재정비하고, 우수인력을 적극 채용해 사세 확장에 힘을 더할 계획이다.

이준범 GFFG 대표는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첫 번째 투자를 발판 삼아 해외에 첫발을 내딛을 준비를 하는 등 신사업 영역 확대에 속도를 내고 사세확장에도 힘쓸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알토스벤처스 박희은 파트너는 “GFFG팀의 현재의 성공에 심취하지 않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고객과 직원의 만족을 최우선가치로 여기며기존 브랜드의 지속성과 새로운 트렌드 발굴을 게을리하지 않는 팀이기에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K-Food의 가능성과 가치를 증명해낼 수 있는 회사라 생각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