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정품 검수센터’ 연다

번개장터가 서울 성수동에 정품 검수 센터를 공식 오픈한다고 1일 발표했다. 지난 4월 베타 서비스를 출시한지 7개월 만이다. 회사는 향후 브랜드 중고 거래 검수 활성화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번개장터는 기존 정품 검수 서비스를 C2B2C(Consumer to Business to Consumer)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판매고객이 회사로 상품을 전달하면, 회사가 검수를 진행한 후 구매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선보인 ‘정품 검수 센터’는 입고, 감정, 클리닝 등 정품 검수 서비스에 필요한 서비스가 총집합된 장소다. 총 4개 층으로 구성된 센터는 2개 층을 물류 입출고와 촬영을 담당하는 솔루션센터로 운영한다. 나머지 두 개 층은 전문 인력 및 보안 시스템을 통한 감정 공간으로 활용한다. 감정 공간에서는 명품 및 스니커즈 등 패션 브랜드뿐만 아니라 전통적으로 번개장터가 강점을 보인 중고 스마트폰 감정이 함께 진행된다. 정품 검수가 가능한 주요 품목으로는 샤넬, 루이비통, 에르메스, 구찌 등 명품 및 스니커즈 카테고리 내 38개 브랜드다. 회사는 서비스 대상 브랜드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번개장터는 센터 내 클리닝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스니커즈 커스텀 아티스트 팀 ‘비펠라 크루’와 단독 제휴를 통해 최고급 슈클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인프라도 센터 내 별도 구축돼 감정과 클리닝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다.

번개장터는 이번 ‘정품 검수 센터’ 오픈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고 브랜드 상품 거래의 감정을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한 편, 전문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번개장터 김유림 매니저는 “이번 ‘정품 검수 센터’ 오픈으로 번개장터가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브랜드 중고거래 성지로서 리커머스 분야 리더로서의 자리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