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올해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29일 야놀자(야놀자·인터파크·트리플·데일리호텔) 신규 가입자는 6초에 한 명씩 증가해 누적 가입자 수 6500만명, 누적 다운로드 수는 1억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월간 활성화 이용자 수(MAU)는 전년 대비 26% 신장해 실 이용자 역시 지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는 이 같은 성장세에 대해 국내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끊임없는 투자로 뉴노멀 시대의 여행 수요에 선제 대응한 결과로 분석했다. 팬데믹 이전 80만 개였던 해외 제휴점 수를 140만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모바일교환권, 전시 예매 전문관, 왕복 믹스항공권 등 신규 서비스를 대거 출시한 바 있다. 또한, 국내 여행업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여행 콘텐츠를 개발해 여행에 대한 관심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야놀자는 지난해 인터파크 인수 및 인터파크의 트리플 합병으로, 국내 유일의 다채널 운영 여행기업으로 도약했다. 내년엔 야놀자가 보유한 기술력, 글로벌 네트워크에 인터파크, 트리플, 데일리호텔의 브랜드 로열티,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여행 전 단계를 총망라한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대표 여행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야놀자 측은 “여행업계의 활성화가 팬데믹 이후 경제 위기 극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믿고 글로벌 네트워크 및 신규 서비스에 지속 투자한 결과 여행이 제한적인 상황 속에서도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새해에는 보다 획기적인 인벤토리와 서비스로 전 세계 유수 여행기업들과 경쟁하는 글로벌 플레이어로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