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믹스 결국 상장폐지… 위메이드 “가처분 신청하겠다”

위메이드의 위믹스 코인이 결국 상장폐지됐다. 24일 디지털 자산 거래소 협의체(DAXA, 닥사) 측은 ▲위믹스의 중대한 유통량 위반 ▲투자자들에 대한 미흡하거나 잘못된 정보 제공 ▲ 소명 기간 중 제출된 자료의 오류와 신뢰 훼손을 이유로 위믹스의 거래지원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닥사 측은 “위믹스 측이 닥사 회원사에 제출한 유통 계획 대비 초과된 유통량은 유의 종목 지정 당시를 기준으로 상당한 양의 과다 유통이고, 그 초과의 정도가 중대하다고 판단된다”며 “거래지원 종료 여부에 관한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언급하는 등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초래하는 투자자 보호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여러 사정들 또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소명 기간 동안 제출된 자료에도 각종 오류가 발견됐으며, 유통량 관련 등 중요 정보에 대해 제출 이후 여러 차례 정정했다”며 “프로젝트 내부 중요 정보에 대한 파악∙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위믹스의 거래 종료는 오는 8일 15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며 “개별 거래소별로 바로 잡아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위믹스 코인은 닥사에 의해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된 바 있다. 당시 닥사 측에 따르면 위믹스는 업비트, 코인원, 빗썸, 코빗 등 가상자산 거래소에 제출된 유통량 계획 정보와 실제 유통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정확한 유통량 정보에 관해 투자자들에게 제때에 명확한 정보제공이 이뤄지지 않은 점 또한 확인됐다.

24일 오후 8시 17분 기준 빗썸에 따르면 위믹스의 시세는 전날 대비 73.38% 떨어진 617원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