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은 핀테크 스타트업인 퀀팃(대표 한덕희), 디렉셔널(대표 이윤정)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23일 밝혔다.

코빗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코빗은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 구축 과정에서 퀀팃과 디렉셔널이 보유한 시장분석 기술을 활용하게 된다.  가상자산 투자의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소셜 키워드, 트위터 데이터, 각 가상자산의 기술적 분석 점수, 온체인 분석 지표 등의 콘텐츠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2019년 문을 연 퀀팃은 로보어드바이저 솔루션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인공지능 핀테크 기업이다. 퀀팃은 설립 첫해부터 교보증권에 알고리즘 트레이딩 시스템을 공급했으며 이후 삼성자산운용, 신한은행, KB자산운용에도 기관별 맞춤형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퀀팃의 파트너사인 디렉셔널은 2018년 설립 후 주식을 빌려주고 빌릴 수 있는 ‘주식 대차 중개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주식 대차 거래는 특정 주식을 장기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가 해당 주식이 필요한 투자자에게 빌려주는 거래를 뜻한다.  2019년 금융위원회의 혁신 금융 서비스 1호로 선정됐으며, 현재 KB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등 국내 증권사를 비롯해 자산운용 종합 시스템 기업인 신한아이타스와도 협업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퀀팃 및 디렉셔널과 협업하면서 고객들에게 좀더 다양한 데이터와 함께 편리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도 코빗은 가상자산 투자자들의 합리적 투자 판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들을 끊임없이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