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런드리고 운영사 ‘의식주컴퍼니’는 총 49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300억원을 투자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H&Q코리아가 리드했다. 기존 투자자 알토스벤처스, 아주IB투자, 소프트뱅크벤처스도 이번 라운드에 참여했으며, 신규 투자자로는 베저스-KB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페블즈자산운용, KB증권, 한화투자증권, 무신사 등이 있다.

이번 투자를 이끈 H&Q코리아 측은 “모바일 세탁의 미래 성장 가능성과 1~2인 가구 증가로 인한 집안일의 외주화, 고급화라는 라이프스타일의 근본적인 변화 속에서 의식주컴퍼니가 게임체인저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의식주컴퍼니는 2019년 국내 최초로 비대면 모바일 방식의 세탁 서비스인 런드리고를 출시, 매년 평균 약 300%의 매출 신장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해 투자 유치 이후, 무인 스마트 세탁소 런드리24, 호텔세탁 등 분야에 신규 진출해 매출을 키워갔다. 

의식주컴퍼니 측은 올해 들어 신규 사업 포함 전 사업부문에서 매출 기준 1위 회사로 성장했다는 점, 지난해 대비 3배 가까운 매출 성장을 이끌어냈다는 점,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규모의 경제 형성으로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다는 점이 투자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이끌었다고 밝혔다. 

또한 회사는 미국 에이플러스 머시너리(A+Machinery) 인수로 자체적인 공장 설계, 조달, 시공(EPC) 기술을 내재화했다고 전했다. 인수건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의 B2C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는 등 세탁 분야 밸류체인 수직계열화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도 크게 인정 받았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이번 투자금을 늘어나는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팩토리 물류 자동화와 고객 경험 향상을 위한 CS 시스템 고도화, 런드리고의 신규 서비스 지역 확장에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달 100개 무인 매장 개장을 앞둔 런드리24의 확장에 힘쓴다. 신규 투자사로 합류한 무신사와 중고 의류 및 세탁과 연관된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의식주컴퍼니는 양적성장과 함께 질적으로도 한층 더 향상된 세탁 품질과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런드리고 브랜드의 신뢰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성우 의식주컴퍼니 대표는 큰 투자를 유치한 만큼 의식주컴퍼니가 한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성장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