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일 금융권 사이버보안 공조 나선다…금융보안원, 미·일 금융ISAC과 협약 체결

금융산업 부문 한·미·일 사이버협력체계가 마련됐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금융보안 전문기관이 사이버위협정보 공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에 나섰다.

금융보안원(원장 김철웅)은 금융보안 전문기관인 미국의 FS-ISAC, 일본의 F-ISAC과 금융부문 사이버보안 공조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ISAC은 정보공유분석센터(Information Sharing & Analysis Center)의 약자로, 사이버보안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분석하는 보안 전문기관이다.

미국의 FS(Financial Sector)-ISAC은 은행, 보험사 등 금융회사와 IT기업 주축으로 미국 외에 70개국에서 1만6000여개 회원사를 보유한 비영리기관이다. 주로 위협정보 수집‧분석‧공유, 모의훈련, 교육 등을 수행한다. 일본 F(Financials)-ISAC은 사단법인으로 일본 430여개 금융기관을 회원으로 하며, 27개 보안업체와 제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위협정보 및 취약점 공유, 사고대응 지원 등을 수행한다.

금융보안원은 미국과 일본의 금융보안 전문기관들과 금융부문 사이버보안 공조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4일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Natsuko Inui 미국 FS-ISAC 아시아태평양지역 담당관, 김철웅 금융보안원장, Michihiro Taniai 일본 F-ISAC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왼쪽부터)

금융보안원과 이들 미·일 금융보안 전문기관은 각 국가에서 수집한 금융권 사이버 위협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15일 열리는 금융보안원 주관 금융보안 컨퍼런스 FISCON 2022 특별강연에서 한·미·일 사이버위협동향에 대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미·일 금융보안 전문기관 협력의 첫걸음으로, 향후에도 상대국 방문 및 컨퍼런스 발표 등 인적·기술적 교류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금융보안원은 밝혔다.

금융보안원 김철웅 원장은 “국경 없이 발생하는 금융부문 사이버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금융보안 전문기관 간의 공조체계가 필수적”이며, “금융보안원은 미국 및 일본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계기로 금융보안 해외네트워크를 확대·발전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사이버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