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플랫폼 발란이 총 250억원 규모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한캐피탈,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다올인베스트먼트가 참여해 200억원 규모 유치를 마무리했다. 또 이달 말 투자자 두 곳이 5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시리즈C 투자 유치로 현재까지 발란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총 735억원에 이른다.

발란은 명품 플랫폼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인 것이 투자 유치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의 설명에 따르면 발란의 올해 상반기 기준 거래액은 3812억원으로 거래액이 전년 대비 400% 증가했다. 또한 회원수가 225만명이 넘어 전년 대비 5배 늘었다. 

발란은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M&A 등 사업 확장 전략을 수정하고 4분기 수익전환을 힘쓸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사업 수익 구조 개선 및 판매 품목 다양화를 통해 2022년도 연간 거래액 1조원 돌파와 당기순이익 흑자 달성을 목표로 한다. 회사 측은 빠른 배송 서비스인 발란 익스프레스 지역 확대, 선물하기 서비스 출시 등 고객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B2B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공급망 금융과 IT 서비스를 결합한 B2B 마켓 플레이스 비즈니스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형록 발란 대표는 “전반적으로 시장이 어려운 시기에 발란의 서비스 기술력과 성장 가치를 높이 평가받아 이번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성사시킬 수 있었다”며 “명품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비즈니스 성장 동력 강화를 위한 밸류체인을 구축해 신규 수익원과 가치를 창출하는 데 투자금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