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시스왓(대표 예상욱, 남궁진아)이 운영하는 모바일 세탁서비스 ‘세탁특공대’가 지난 9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120만, 가입자 77만명, 누적 세탁 건수 1064만3563벌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세탁특공대는 지난 2015년 서비스를 시작, 매년 175%씩 꾸준히 성장해왔다고 이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총 100억원을 투자, 900평 규모 경기도 양주 스마트팩토리 2호점을 세우고 자동화 분류 인공지능 시스템을 연구 개발, 도입해 공정 효율화를 꾀했다. 이 회사 측에 따르면 올 초부터는 하루 3만 벌, 월 최대 90만 벌의 세탁이 가능한 규모를 갖춘 상태다.

남궁진아 워시스왓 대표는 “누적 세탁 1000만벌 달성은 스마트팩토리 설립 이후에도 옷감 손상을 최소화하는 세탁방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의류 케어만 전문으로 연구하는 팀을 신설하는 등 세탁에 진심인 임직원 모두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세탁특공대는 올 초 선보인 의류보관서비스에 이어 중고의류 판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0월 6일부터 내 옷 팔기 1차 베타서비스를 실시, 1000명 한정 중고거래 셀러 모집을 실시했다. 오는 11월 2차 베타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