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건드린 기술’ 네이버, 엄마 목소리 만들어준다

‘엄마의 목소리를 부탁해’ 클로바더빙 캠페인
짧은 녹음으로 자연스러운 합성음 만드는 기술 활용

네이버(대표 최수연)는 부모의 목소리를 간직하고 싶은 자녀, 아이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싶은 부모, 나의 가장 젊은 목소리를 기록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음성합성 기술로 가족의 AI 보이스를 제작해주는 ‘엄마의 목소리를 부탁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엄마의 목소리를 부탁해’ 캠페인은 만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본인이 직접 신청하거나 가족이 신청할 수 있도록 캠페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신청자는 어떤 역할(엄마/아빠/남편/아내/딸/아들)로 녹음할지를 선택하고, 클로바더빙 앱에서 보이스메이커를 통해 11개의 샘플 문장을 녹음한 뒤, 사연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11개의 샘플 문장은 “요새 일이 많이 바쁘다면서 저녁은 먹었니?(엄마)”, “아빠는 멋지게 성장한 네 모습이 자랑스러워(아빠)”, “생각해봤는데, 당신과 결혼하길 잘한 것 같아(남편/아내)”, “제가 앞으로 두 분 더 행복하게 해드릴게요(딸/아들)” 등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는 문장들로 주어진다.

네이버는 사연을 기반으로 신청자 중 100명을 선정해 2차 녹음을 진행하고, 내년 2월경 별도의 콘텐츠 페이지를 통해 100종의 AI 보이스를 공개, 클로바더빙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클로바더빙을 통해 가족의 목소리로 원하는 문장을 자유롭게 들을 수 있게 된다. 캠페인 참여 신청은 11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네이버는 2019년 짧은 녹음만으로 자연스러운 합성음을 만들 수 있는 AI 음성합성 기술 ‘NES(Natural End-to-end Speech Synthesis System)’를 개발해, 이를 바탕으로 2020년 초 TTS(Text-to-speech) 서비스 ‘클로바더빙’을 선보였다. 클로바더빙은 원격수업, 영상 콘텐츠 제작 등에 널리 쓰이며, 누적 가입자 수 약 120만명, 더빙 생성 수 약 3450만건을 기록할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이용자들이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쉽게 녹음해 합성기를 만들 수 있는 ‘보이스메이커’ 기능을 출시한 후, 클로바더빙에 등록된 이용자 보이스는 빠르게 늘어나 현재 138개에 달한다.

네이버 클로바 보이스&아바타 김재민 책임리더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네이버의 우수한 음성합성 기술을 따뜻하게 알리고, 더 많은 이용자들의 목소리를 클로바더빙에 담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