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주주서한 발송 “클라우드·AI 기술 기반 서비스 기업으로 전환”

한글과컴퓨터(대표 변성준·김연수, 이하 한컴)는 고객의 ‘임파워링(Empowering) 파트너’를 목표로 변화를 꾀하겠다는 내용으로 2022년 상반기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6일 한컴에 따르면, 이번에 발송한 주주서한에서 고객 가치의 핵심 키워드를 ‘임파워링’으로 지목했다. 앞으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고객의 요구와 문제해결을 돕는 임파워링 파트너가 되겠다는 목표다.

이번 서한에서는 특히 하반기부터 클라우드·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기업으로 대전환한다고 예고했다. ▲인공지능(AI) 기반 문서 소프트웨어(SW)의 확장 ▲글로벌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기업과의 협력 강화 ▲구독형 확장 서비스 출시 등 한컴이 보유하고 있는 SW 기술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AI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한컴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클라우드·AI 기업으로 본격 피보팅한다는 계획이다.

한글과컴퓨터 변성준 대표와 김연수 대표(오른쪽)

한컴은 올해부터 한컴오피스의 AI 기능을 포함한 기능별 응용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와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를 모듈화하고 있다. 이를 업무자동화 기술인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분야와 같은 AI 서비스에 접목하는 등 로드맵을 구체화해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할 방침이다. 현재 다양한 협력업체와 로드맵을 구체화하고 있는데, 한컴이 데이터 검색·분류·추출·활용 등에 접목시켰던 AI 경험을 구체적인 API 형태로 제공한다.

또한 싱가포르에 설립 중인 해외 홀딩스 ‘한컴얼라이언스’를 통해 글로벌 SaaS 기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더욱 강화한다.

한컴은 하반기에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형 서비스 ‘한컴독스’와 새로운 ‘한컴타자’를 새롭게 출시한다. 오프라인과 온라인를 연동한 오피스 메타버스 서비스도 연내 공개해, 본격적으로 B2C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한컴은 이번 주주서한에서 사업적인 내용 외에 조직의 변화와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팀워크 향상을 위한 팀별 문화스포츠 활동을 지원하는 ‘컬포츠데이’와 임직원 온라인 미팅 ‘랜선데이’ 시행, 임직원의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는 등 한컴만의 기업문화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컴은 지난해 11월 창립 이래 첫 주주서한을 발송, 반기마다 주주들과 소통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를 실천하고자 이번에 두 번째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김연수 한컴 대표는 “고객의 임파워링(Empowering) 파트너를 목표로, 자회사 포트폴리오의 과감한 조정과 기존의 한컴을 뛰어넘는 변화를 통해서, 한컴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