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센이 박정재, 윤석형 각자대표 체제에서 박정재 단독 대표집행 임원 체제로 전환한다고 30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윤석형 대표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아이티센은 올해 초 자본시장 전문가인 박정재 대표를 신규 선임해 공격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표는 회계사 출신으로 아이티센 기업공개(IPO), 쌍용정보통신·콤텍시스템·한국금거래소 인수 등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박정재 아이티센 대표

아이티센은 지난 3월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인 비피엠지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 데 이어, 최근 LG히다찌를 인수하는 등 선임 이후 사업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으로도 웹 3.0 중심의 신성장 동력을 확장하고 투자 사업 활성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박정재 아이티센 대표는 “최근 기업 또는 공공기관들의 디지털 전환 사업이 활성화되는 것에 발맞춰 클라우드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독보적인 기술력과 그룹사의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투자에 따른 성과 창출로 수익 강화를 통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