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들은 블록체인 사업을 할 때 제약 사항들이 매우 많습니다. 두나무도 여러 사업을 했다가 접은 경우도 많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도전할만한 사업으로 ‘NFT’로 꼽고 싶습니다. 앞으로 두나무의 넥스트 사업은 ‘대체불가토큰(NFT)’이 될 것입니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22일 부산에서 개최된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에서 수수료 사업 외 기대되는 사업으로 ‘NFT’를 꼽았다.

그는 “전반적으로 경기 기조가 안 좋아지니까 디지털 자산도 투자 상품으로서 가치가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아리아나 그란데, BTS 등 하이브가 가진 훌륭한 지식재산권(IP)으로 NFT 상품을 해외에서 팔 수 있다면 좋은 성과를 낼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두나무는 하이브와 함께 미국 LA에 NFT 합작법인 레벨스를 설립했다. 레벨스는 BTS를 활용한 NFT 등의 웹 3.0 신사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 CEO는 “하락하는 시장에도 디지털 자산은 성장할 수 있는 시장”이라며 “레벨스를 통해 두나무 또한 글로벌로 진출해 해외 모델을 누릴 수 있는 비즈니스가 되지 않을까 기대를 걸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업비트는 ▲투명성 ▲안정성 ▲고객 보호가 중요한 창구이며, 타사와의 차별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핵심 3가지 요인을 개장 이후 잘 지켜왔다고 믿고, 경쟁사 대비 투명하고 안정적인 투자자 보호를 유지해왔기에 이용자들이 많은 선택을 해줬다”며 “이 초심을 잃지 않는다면 앞으로 더 과열된 경쟁에도 1위 거래소라는 이름을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근 부산시가 바이낸스, FTX 등의 글로벌 거래소와 업무 제휴를 맺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업비트가 가진 경쟁력과 투명성 덕분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은 있다”며 “해외 거래소가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한 업비트의 글로벌 진출에는  “굳이 해외에 나가서 활동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며 “해외 지사를 세우지 않아도 해외 유저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방법들이 여럿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녹록지 못한 상황이 있기에 구체적으로 답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디지털 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닥사)’ 활동은 현재 사무국을 만들어 운영을 시작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국내 가상자산 5대 거래소(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는 한국블록체인협회에 탈퇴 의사를 밝히고 닥사를 설립한 바 있다. 가상자산 업계의 건전한 발전과투자자 보호책을 마련을 위해 설립했다는 게 그 이유다.

이 대표는 “지금은 5대 거래소로 시작했지만, 정착이 되면 다른 거래소 및 블록체인 업체와도 협력해 같이 활동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금융감독원이 유렵연합(EU)의 가상자산 규제안 ‘미카’를 참고하겠다고 말한 것에 “미카도 중요하지만, 글로벌 진출에서 그보다 더 중요한 건 미국 동향”이라며 “미국의 정책 수립을 참고해 국내에서도 법제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2

‘다양한 산업 환경의 운영기술(OT)·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에서 정보 탈취, 운영 중단, 랜섬웨어 감염 등과 같은 악의적인 공격 시도와 보안 사고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자산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지능형 위협과 이상 행위에 대해 포괄적인 탐지·보호·대응체계를 갖추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10월 20일 이번에 개최하는 ‘OT/ICS 환경 보안 방안’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OT/ICS 환경을 위협하는 요소들과 더불어 적절한 보안체계를 수립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얻어갈 수 있길 바랍니다.

일시 : 2022년 10월 20일 (목) 13:30 ~ 17:20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