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전문기관인 금융보안원(원장 김철웅)이 금융산업과 타 산업 간 데이터 결합 서비스 제공을 확대 강화하고 있다.

2020년 8월 시행된 ‘데이터 3법’ 가운데 하나인 신용정보법에 따른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지정된 금융보안원은 지난 2년간 총 107건의 금융산업과 다양한 이종산업 데이터 결합을 수행했다.

15일 금융보안원에 따르면, 이같은 수치는 전체 데이터 결합 건수의 약 50%에 달한다. 지정 1년차 대비 2년차에 2배 이상의 결합 실적이 증가했다.

또한 전문기관으로 지정된 후 금융산업간 결합은 2배, 금융과 이종산업간 결합은 2.6배 증가했고, 금융산업간 결합뿐 아니라 금융과 타 산업간 데이터 결합 또한 활용성이 커지고 있다.

지난 2년간 데이터 결합 참여기관은 은행∙카드사∙신용평가사∙핀테크기업∙통신사∙유통사 등 총 84개 기관이고, 데이터 결합 건당 평균 3.4개사, 최대 11개사의 데이터를 결합했다.

결합대상정보건수는(행기준) 기관당 평균 6300만건이고, 최대 41억건으로 데이터 결합 및 보안의 전문역량을 확보해 정보유출사고 및 데이터결합의 오류없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데이터결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보안원은 데이터전문기관 최초로 포털(data.fsec.or.kr)에서 신청부터 샘플링(Sampling) 결합, 전송까지 전 과정을 원스톱(One-stop)으로 제공하는 데이터 샘플링 결합 서비스도 개시했다.

데이터 샘플링 결합은 결합키를 통해 샘플링한 결합대상정보만 가명처리한 후 데이터전문기관에 전송한다. 이에 따라 대량의 전체 데이터를 데이터전문기관에 제공해야 하는 불편함이 해소될 수 있다.

불필요한 개인신용정보의 이동을 최소화해 정보보호를 강화하는 한편, 데이터 가공∙처리 효율성 제고하고 데이터 결합 활성화와 새로운 데이터 부가가치 창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금융보안원의 설명이다.

금융보안원은 금융위원회의 데이터 결합제도 개선사항 중 하나인 결합할 데이터를 보유하지 않은 이용기관의 데이터 결합 신청 허용을 반영해 이용기관이 편리하게 데이터 결합에 참여하고 신청할 수 있도록 간소화된 절차를 포털을 통해 제공한다.


김철웅 금융보안원 원장은 “금번 샘플링 결합 서비스 오픈 뿐만 아니라 안전하게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원격분석센터에 인공지능 분석환경을 조성하는 등 데이터 분석 인프라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금융산업과 통신∙유통∙의료 등 다양한 이종 산업 간 데이터 결합을 가장 신속하고 효율적이며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금융 인공지능(AI)∙데이터 인프라를 차질 없이 구축∙운영해 금융 AI∙데이터 기반 혁신의 가속화 및 금융산업 강국으로의 도약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