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대표 정우진)은 모바일게임 ‘한게임포커’와 ‘한게임포커 클래식’이 추석 연휴 기간동안 구글플레이에서 각각 매출 순위 최고 9위, 11위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7월 웹보드게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상승한 데 이어, 추석 연휴에도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한게임은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고스톱, 바둑, 윷놀이부터 포커, 장기, 사천성 등 다양한 장르의 웹보드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한게임포커’와 ‘한게임포커 클래식’은 한게임이 20년동안 운영한 ‘PC한게임포커’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제작한 모바일 포커게임이다. ‘7포커’, ‘홀덤’, ‘하이로우’와 같은 정통 포커게임은 물론 ‘바카라’와 ‘블랙잭’ 같은 다양한 카지노 게임을 제공한다.

한게임은 ‘한게임포커’에 ‘점령전’ 콘셉트를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점령전은 역할수행게임(RPG) 장르에서 많이 활용하는 콘텐츠로 이례적으로 웹보드게임에 활용한 것이 도움이 됐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한게임포커 클래식’의 경우, PC버전과의 연동을 지원해 기존 게임정보와 재화 그대로 모바일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했고, ‘하이로우’ 게임 및 ‘포춘트리’, ‘매지컬 체인지’ 등 다채로운 미니 게임을 마련했다.

NHN 측은 “카드게임은 해외에서 바둑이나 체스처럼 전략적으로 지적 능력을 겨루는 마인드스포츠로 분류되고 있다”며, “이번 추석 연휴에 이용자분들이 보여준 관심을 토대로, ‘한게임포커’와’ ‘한게임포커 클래식’을 연휴에 함께 모여 즐길 수 있는 대표 게임이자 마인드스포츠로 자리매김해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NHN은 오는 10월 1일 게임 자회사 NHN빅풋을 흡수합병하고, 웹보드게임 분야의 국내 1위 경쟁력을 기반으로 게임사업 역량을 본사로 집중한다. 현재 연내 출시 예정인 홀덤 장르의 ‘더블에이포커’를 포함해 7종의 신작들을 개발 중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