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업체 케이사인(대표 최승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블록체인 공공분야 시범확산사업’에 행정안전부가 제안한 ‘블록체인 적용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신뢰기반 구축’의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 사업에서 케이사인은 블록체인 솔루션 ‘위즈체인(WizChain)’을 적용해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체계 신뢰 기반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체계 적용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공공 마이데이터 블록체인 플랫폼의 연계·병합 기능 개발 ▲블록체인을 활용한 진위확인 서비스 구현 ▲블록체인 공공마이데이터 시범서비스 적용 사업 등을 수행한다.

‘블록체인 적용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신뢰기반 구축’ 사업은 국민의 데이터 주권을 강화하고 서비스 편익을 제공하는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체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것이 골자다. 정보주체가 제공한 데이터가 보유기관에서 전송돼 이용기관에서 활용되기까지의 공공 마이데이터 생애주기 관리를 통해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체계의 신뢰기반을 구축하고자 추진됐다.

이 사업의 블록체인 파트를 총괄하는 서형준 케이사인 이사는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체계 환경을 고려해 위즈체인 제품의 성능을 개선했다”며 “블록체인 코어 모듈 및 관리 도구 등에 대한 커스터마이징과 스마트 계약 코드 등의 기능으로 공공 마이데이터에서 유통되는 정보 주체의 정보를 블록체인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다”고 설명했다.

케이사인은 자기 정보에 대한 관리 권한을 수집기관에서 정보 주체로 전환하는 한편 본인 정보 활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이 정보 주체의 본인정보에 대한 관리권을 강화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공 마이데이터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립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제안하고,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체계 구축업체로 주관기업인 솔리데오 시스템과 케이사인이 블록체인 부분 참여 기관으로 컨소시엄을 구축해 진행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