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가 넥스트 인터넷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3D 오픈월드의 가상 세계로 옮겨 넣는 것이죠. 3D MMORPG를 개발하는 기술력 있는 회사만이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송재준 컴투스 대표이사 (자료제공: 컴투스)

메타버스의 시대에 게임 회사는 어떤 힘을 가질 수 있을까? 컴투스가 2024년 공개를 준비 중인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를 가졌다. 컴투버스에 대한 구상은 지난해 공개됐는데, 이를 조금 더 구체화해 소개한 것이다.

컴투스 측은 내년 1분기에 컴투버스 안에 오피스와 컨벤션센터 구축을 시작한다. 이후 3분기에 메타버스 오피스 사업자 등 주요 파트너 서비스를 구축한다. 또, 2024년 1분기에 개인 및 소상공안을 대상으로 상용화 서비스를 전개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25일 열린 컴투버스 미디어데이에서 송재준 컴투스 대표는 “실생활 같은 콘텐츠 서비스, 메타버스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그 공간을 만들어내는 것이 탈중앙화의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탈중앙화, 콘텐츠 벨류체인 구축,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 등 기술적 생태계를 갖춘 컴투스야말로 유일무이한 적임자로 메타버스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컴투버스 월드란?

컴투스는 메타버스를 플랫폼이 아닌 인프라스트럭처(사회적 생산기반)로 바라본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자유롭게 공간을 구축하고 이 공간을 콘텐츠 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것이 오픈 메타버스 인프라스트럭처”라며 “컴투버스는 지금까지의 IT 인프라를 통해 더 많은 정보와 서비스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25일 미디어데이에서 “제한된 인터페이스인 2D에서 벗어나 메타버스라는 공간에서 홀로그램처럼 표현되는 인터페이스를 통해 편리하고 새로운 ‘메타 브라우징’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은 2D라는 공간을 한정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었는데, 메타버스에서는 이 같은 서비스들을 4차원 시공간을 통해 새롭게 배열해 더 ‘인간적인’ 공간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를 ‘메타 브라우징’이라고 지칭하고 싶다”며 “컴투버스는 메타버스라는 인터넷 다음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컴투버스 세상에서 볼 수 있는 새로운 양상으로는 ▲새로운 직업 ▲시공간의 초월 ▲사회∙경제∙환경적 변화를 꼽았다.

이 대표는 “유튜버가 새로운 직업으로 탄생한 것처럼 메타버스 안에서 개인 건축가, 아바타 디자이너, 메타버스 카페・클럽 등의 다양한 공간 기반 사업가들이 탄생할 것”이라며 “시간적 소비 없이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이 더 쉬워지는 등의 시공간의 차이가 줄어들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컴투버스 이용자에게 시민권을 부여할 계획”이라며 “많은 이용자들이 직접 컴투버스의 정책과 방향 생태계를 직접 선택하고 전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컴투스 측은 컴투버스 안에서 활동하는 시민을 웹 3.0 기반 탈중앙화 자율조직(DAO)의 일원으로 정의한다. DAO는 컴투버스의 상용화 이후 구체화될 예정이다

이 대표는 “현재 컴투버스의 개발을 빨리 해야하는 상황”이라며 “추후 사용자가 일정수준에 이르고 커뮤니케이션이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측정이 됐을 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람들 사이의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컴투버스에는 ‘아일랜드’라는 공간 개념이 적용되며, 총 9개의 아일랜드가 모여 월드를 완성한다. ‘아일랜드’에는 메타버스 오피스, 도로, 교통, 자연환경 등의 지형이 만들어져 입지가 구축된다. 홍승준 컴투버스 개발 본부장은 “대규모 사용자의 접속을 위해 스페이스 스케일링이라고 하는 새로운 서버 기술로 이를 지원할 예정이며, 현재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다”고 전했다.

홍승준 컴투버스 개발본부장 (자료제공: 컴투스)

컴투버스는 모든 이용자들에게 개방된 ‘퍼블릭 영역’과 분양 받은 대지와 건물 공간인 ‘프라이빗 영역’으로 구분될 예정이다. 퍼블릭 메타버스에서는 ▲라이브 방송 ▲화상 만남 ▲라이브 버스킹 등의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하나의 세상으로 꾸미겠다는 것이다.

프라이빗 메타버스 영역은 건물 그 자체이자, 건물 내의 공간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중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메타버스 오피스’는 시범 운영을 거쳐 파트너 기업들에게 추후 오피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메타버스 오피스를 통해 세계에 흩어져있는 직원이 오프라인 사무실 없이 한 공간에 모여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컴투버스가 제공하는 인프라를 통해 누구나 경제·사회·문화 활동을 창조해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홍 본부장은 “더 빠르고 간편한 결제, 통합 월렛 등의 경제 시스템 뿐만 아니라 직접 생산할 수 있는 창작 시스템 또한 구축하려 한다”며 “이 모든 것이 가능하도록 자유로운 콘텐츠 창작툴인 UGC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개발자 생태계 확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사업 전개는?

컴투스는 내년 3분기까지 B2C 서비스를 개발하고 일반 사용자를 위한 상용화 서비스를 2024년 1분기에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현재 여러 산업 분야의 기업들과 협업을 추진 중이며, 파트너십 생태계 구축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컴투스 측은 “현재 국내 기업을 중심으로 파트너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해외 기업들은 내년부터 파트너십 생태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재로서 공개된 기업으로는 ▲SK네트웍스(생활) ▲하나금융그룹 (금융) ▲교원그룹(교육) ▲교보문고(문화) ▲한미헬스케어(의료)▲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패션) ▲마이뮤직테이스트(음악) ▲영실업 (이동) ▲닥터나우(의료) ▲푸트테크 (생활) 그리고 신규 파트너사인 ▲KT (생활)다.

이 대표는 “메타버스라는 영역은 아직까지 화이트 스페이스라고 할 수 있다”며, “과거 대한민국이 선진국의 사업을 벤치마킹하고 발전했다면, 이제 우리는많은 참여자들과 함께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사업 영역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그 누구의 참여를 강제하지도, 막지도 않겠다 ▲ 생태계 참여자의 메타버스 사업을 통한 정해진 수수료 외의 임의 수수료를 요구 않겠다 ▲ 탈중앙화된 운영과 정책 시스템이라는 세 가지 지향점을 밝혔다.

한편, 이 날 이 대표는 메타버스와 관련한 국내 규제에 대해서도 말을 덧붙였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에서 새로운 산업을 이끌어갈 수 있는 산업을 꼽자면 메타버스라고 생각한다”며 “각 산업군에 대한 적절한 문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