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가 유럽에 이어 미국에도 연구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R&D 연구소를 설립했다.  삼성SDI는 지역별로 특화된 배터리 신기술 연구개발을 위해 해외 R&D 연구소를 세우고 있는데, 이번 미국 연구소도 동일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삼성SDI 글로벌 R&D 연구소 네트워크 (자료: 삼성SDI)

삼성SDI는 15일(한국시각) 미국 보스턴에 ‘SDI R&D America(이하 SDIRA)’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는 삼성SDI가 미국 내에 세운 첫 R&D 연구소다. 해당 연구소에서 삼성SDI는 리튬이온 배터리 관련 혁신 기술과 차세대 배터리 연구를 진행하고, 관련 우수대학⋅스타트업과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회사는 해외 우수인력을 확보하고 연구개발 인프라를 구축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SDI는 지난 7월1일 독일 뮌헨에 ‘SDI R&D Europe(SDIRE)’를 설립한 바 있다. 유럽, 미국 다음으로 타깃으로 삼고 있는 지역은 중국이다. 삼성SDI 측은 “배터리 관련 대학과 연구기관, 업체 등을 가장 많이 보유한 중국에도 2023년에 연구소를 세워 글로벌 R&D 역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지속해서 연구개발 부문에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지난 3월 공시자료에 따르면, 2021년 삼성SDI의 연구개발비는 8776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7월에는 국내 박사급 인력을 대상으로 테크앤 커리어 포럼(Tech & Career Forum)’을 개최했다. 행사는 2030년 글로벌 주요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미래 우수 인재 확보와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처럼 삼성SDI는 연구개발을 위한 투자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해외연구소 설립은 글로벌 신기술과 해외 우수 인력을 활용해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좋은 품질을 고객사에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과 유럽을 시작으로 지역별 R&D 거점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