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가 스타일쉐어와의 시너지를 위해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을 하나로 통합한다고 29일 밝혔다. 조직을 통합하는 원팀 운영을 통해 시장에 기민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앞으로 무신사는 독립적인 사업 운영 대신 인력 통합 등 조직개편을 통해 플랫폼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올해 들어 무신사는 이미 HR·커뮤니케이션 등 내부 지원 조직을 통합했다. 

우선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스타일쉐어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은 무신사 테크 부문으로 이동한다. 무신사 측은 사업부 소속 경우, CEO 조직 산하에 신설된 별도의 사업본부로 이동해 운영 효율화 및 양 서비스 간 시너지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조직 개편과 더불어 무신사와 29CM·스타일쉐어 임직원은 성수동 신사옥을 함께 사용하게 됐다.  

무신사는 지난해 스타일쉐어와 그 자회사 29CM를 인수했다. 무신사 측은 인수·합병 이후 계속해 양 플랫폼의 실질적인 사업 시너지를 모색해왔다고 설명했다. 

무신사 관계자는새로운 공간에 무신사, 스타일쉐어, 29CM 직원들이 처음으로 한데 모여, 각 서비스간 통합과 독립적 운영의 계속된 실험으로 서비스간 시너지를 내기 위해 다양하게 협업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무신사 임직원의 업무 몰입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일하는 환경과 문화를 계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