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림원소프트랩(대표 권영범)이 전사적자원관리(ERP)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신제품 ‘케이시스템(K-System) AI’의 윤곽을 공개했다. 데이터 관리에 초점을 맞췄던 기존 ERP의 범위를 넘어 AI를 활용해 향후 경영 전략을 세우는 데까지 도움을 주는 솔루션이다.

24일 영림원소프트랩은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022 영림원소프트랩 AI 혁신 컨퍼런스’를 열었다.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호웅기 영림소프트랩 전무는 “인력과 비용 문제를 겪는 중견기업을 위한 AI 솔루션”이라며 K-System AI를 소개했다.

기존 영림원소프트랩의 ERP 패키지 ‘K-System’에 AI를 접목해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꾀한다. ERP 데이터를 AI의 힘으로 분석해 기업 경영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하고 조치한다.

목적에 따라 기업운영 활동 요소를 분석하는 ‘K-System AI 활동관리’, 시장 예측과 목표 설정 등 경영개선 분석모델을 담은 ‘K-System AI 경영분석’ 두 가지 패키지로 나뉜다.

K-System AI 활동관리는 ▲운영관리 ▲인사·급여 ▲회계 ▲영업·수출 ▲생산 ▲구매·수입 ▲자재·물류 ▲원가 ▲경영기획 등 총 9개 경영 분야의 20개 주제로 나눠 AI 분석 모델을 개발했다. 예를 들어 영업이 중요한 기업이라면, 거래처를 그룹화하고 영업사원을 위한 거래 업체와 품목을 추리는데 AI를 활용하는 형태다. 물류가 핵심인 곳은 최적화된 배송 루트를 짜거나 재고 관리에 활용한다.

입력 편의성도 높일 수 있다. ERP에 입력하는 영수증이나 데이터 형태를 학습해 주유소 영수증이라면 출장비, 음식점이라면 복지비로 세목을 잡는 등 사람이 하던 데이터 분류에도 AI를 활용한다.

호웅기 전무는 “같은 ERP 내 데이터라도 딥러닝과 클러스터링, 바이너리 서치 등 적합한 분석 모델을 찾아서 적용한다”고 말했다.

K-System AI 경영분석은 기업의 경영 전략 고도화가 목적이다. 원자재 리스크 분석이나 현금흐름, 수요예측 등 ERP 데이터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경영 방향을 세우는 데 힘을 보탠다는 게 영림원소프트랩의 설명이다.

혹시 부족할 수 있는 ERP 데이터를 보완하기 위해 환율이나 유가, 경쟁사 실적, 여러 경기지표 등 외부 데이터를 끌어오는 것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신뢰성을 높이고 실적 분석까지 할 수 있다. 단순히 임원의 경험이나 판단을 넘어 이제까지 쌓인 데이터를 분석하기 때문에 정보 연계성과 정확도가 높아진다.

케이봇(KBot)이라는 자연어 질의가 가능한 봇 기능도 제공한다. 사람에게 말하듯 “지금 재고 추이는 어때?” “소진되는 기간을 예측해줘”라고 입력하면 AI가 ERP 데이터를 분석해 추세를 예측해준다.


24일 열린 ‘2022 영림원소프트랩 AI 혁신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는 권영범 영림원소프트랩 대표의 모습.(사진=영림원소프트랩)

이어 진행된 컨퍼런스에서는 권영범 대표가 연사로 나섰다. 권 대표는 “경영에서 AI는 인간의 대체 혹은 경쟁 관계가 아니라 인간의 능력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도구”라며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분석, 모니터링 등의 AI 기술을 구현하면 업무 효율성이 대폭 개선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ERP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AI기술 구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 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 밖에도 AI경영연구팀 정수환 수석연구원의 시연에 이어,  BPO플랫폼사업단 임승환 상무가 ‘인적자원 관리 분야에서의 디지털 자동화를 통한 비즈니스 지원과 업무 방식의 변화’, BI팀 이재철 수석연구원의 ‘AI 경영분석모델을 통한 기업 통찰력’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편 K-System AI 는 구축형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 모두 출시될 예정이다. 공식 발매 일정은 미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