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전문기업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클라우드 기반 백업 암호화 시스템과 관련한 국내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는 백업 폴더와, 파일 보안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 기반의 가상환경 파일 및 폴더의 백업 암호화 시스템에 관한 기술이다.

이를 통해 유연한 근무환경에서 문서에 대한 백업 안정성 확보와, 자료의 외부 유출에 대비한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문성규 나무기술 기술연구소장은 “주요 문서의 체계적인 백업관리 기능과 사용자별로 상이한 백업 암호화 기능을 통해, 기업의 클라우드 안정성 확보와 데이터 보안 강화를 위한 제품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