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이 기존 PC 기반으로 제공하던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서비스 범위를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를 포함하는 멀티 플랫폼 환경으로 확장한다. 이를 통해 기업 시장까지 외연을 넓힌다.

11일 더존비즈온은 지난 2013년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된 이후 차세대 전자문서중계 서비스가 가능한 신규 설비를 갖추고 정부 심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는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에 따라 타인을 위한 전자 문서를 유통할 수 있는 자격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지정을 받아야 한다. 중계자의 유통 플랫폼을 거친 전자문서는 오프라인 문서와 똑같이 유통 사실에 대한 법적 효력을 갖는다.

더존비즈온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개인 위주 전자문서중계 시장을 넘어, 기업 시장까지 확대 진출할 계획이다. 더존비즈온이 보유한 기존의 전자세금계산서, 공인전자문서센터 등과 연계해 전자문서 송·수신이 모두 가능한 양방향 서비스로 시너지를 내겠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WEHAGO)’ 기반의 전자문서중계 플랫폼 ‘WEHAGO 전자문서’를 선보인다. 기존 PC 기반 샵메일(#메일)로 한정됐던 것을 모바일 메신저 등 멀티 플랫폼으로 확장한 통합 송·수신 서비스다.

간단한 본인인증만으로 언제 어디서든 PC나 모바일을 통해 전자문서를 손쉽게 주고받을 수 있다. 다중 플랫폼 발송은 물론 전자계약 등 개인 및 기업 모두에게 공인전자문서를 발송할 수 있는 기능을 실었다. 공인전자문서보관센터를 활용해 원본 문서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확장 서비스도 제공한다.

개인용 통합 서비스 플랫폼 ‘나하고(NAHAGO)’에서도 모든 기업 재직자를 위해 전자문서 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한다.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이 개정 근로기준법에서 요구하는 임금명세서 의무 교부에 대응할 수 있도록 근무시간·급여관리 서비스, 출퇴근 관리 기능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장인용 애플리케이션이다.

송호철 더존비즈온 플랫폼사업부문 대표는 “더존비즈온의 전자문서 서비스는 국가공인 전자문서유통사업자와 국가공인 전자문서보관센터 지위를 동시에 보유했다”라며 “WEHAGO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 및 NAHAGO 서비스를 이용하는 재직자에게 필요한 안전하고 편리한 전자문서 서비스 보급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