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초고성능컴퓨터, 이른바 ‘슈퍼컴퓨터’ 자원과 서비스 확보를 위해  7개 전문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초고성능컴퓨팅위원회를 개최해 초고성능컴퓨팅센터 지정안을 심의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세계 각국은 사회 전반의 혁신을 위해 초고성능컴퓨터를 사회간접자본으로 인식하고 자원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앞서 ‘초고성능컴퓨팅 자원의 연계와 확대’를 국정과제로 채택한 바 있다.

현재 한국의 초고성능컴퓨터는 세계 성능 상위 500대 안에 드는 숫자가 6대에 불과하다. 성능 총합은 83.7페타플롭스(500대의 성능 총합 4403페타플롭스 중 점유율 1.9%)에 그친다.  초고성능컴퓨팅 운영 기관도 소수에 불과해 전반적인 활용체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정부는 초고성능컴퓨터 자원의 집중 활용을 위해 분야별로  전문센터를 지정했다. 기상청(기상·기후·환경)을 비롯해 ▲광주과학기술원(자율주행) ▲국립농업과학원(생명·보건) ▲울산과학기술원(소재·나노) ▲기초과학연구원(우주) ▲한국핵융합연구원(핵융합·가속기)  등이다. 향후 재난이나 재해에 대비하는 슈퍼컴퓨터를 도입할 국립해양조사원도 예비 지정되며 총 7개 센터가 마련됐다.

기상청은 수치예보모델 수행에 최적화한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AI) 연구 지원, 광주과학기술원은 AI 학습 및 빅데이터 분석 등 데이터 중심 인프라 기반의 범부처 자율주행 연구개발(R&D) 지원, 국립농업과학원은 유전체 분석 자원과 산·학·연과의 협력 확대를 도모한다.

울산과학기술원은 중규모의 다수 시스템 기반 산학연관 대상 교육연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기초과학연구원은 대규모 계산 및 데이터 분석 시스템 기반의 R&D를 지원한다. 한국핵융합연구원은 핵융합 시뮬레이션 특화 시스템의 국내외 공동연구,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양모델 시스템의 산학 연관 협력 연구를 각각 수행할 계획이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7월 ‘초고성능컴퓨터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고쳐 초고성능컴퓨팅 자원의 공동활용을 위한 근거를 마련했다. 컴퓨팅 자원을 보유하거나 관련 사업·연구를 수행하는 기업 등이 공동활용체계에 참여하며, 필요한 때는 각 기관에 자료나 정보를 요청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역량 고도화와 센터 간 연계 강화를 지원하고, 초고성능컴퓨팅 시스템의 독자개발을 계속 지원할 방침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초고성능컴퓨터는 핵심 연구인프라로서의 가치를 넘어 또 하나의 전략기술 자산이 되고 있다”며 “초고성능컴퓨팅 개발과 활용 생태계 고도화를 통한 초격차전략기술 육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