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가 온라인 뷰티시장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내밀었습니다.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뷰티 특화 버티컬 서비스 뷰티컬리를 프리 오픈한다고 지난 28일 밝혔습니다.

뷰티시장은 결코 만만한 시장이 아닙니다. 컬리뿐 아니라 올리브영, 무신사, 지그재그, 에이블리 등 다양한 버티컬 플랫폼과 쿠팡, 네이버 등 대형 이커머스사가 버티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컬리는 뷰티시장에 본격 진출할까요, 뷰티컬리는 차별점을 가질 수 있을까요? 

 

국내 온라인 뷰티 시장과 주요 주자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