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가 최근 추진해 온 개인정보 처리방침 개정과 관련해 ‘비동의할 경우 서비스를 중단하겠다’던 기존 입장을 철회하기로 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28일 최장혁 사무처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메타 고위 관계자를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개인정보위는 메타의 개인정보 처리방침과 관련한 국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메타 관계자는 이같은 정부의 입장을 본사에 충분히 전달한 결과, 개인정보 처리방침 개정 입장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개인정보위는 전했다.

메타는 지난 5월 말부터 자사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이용자에게 새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따라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앞서 지난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백혜련 위원장과 김성주 위원 등은개인정보위에 페이스북 등 사태로 인해 국민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메타 측과 협의해 조속히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