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어닝쇼크’… 영업손실 약 333억원

1분기 매출 상승으로 분위기가 밝았던 위메이드가 2분기에는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기존 게임 안정화와 신작 게임 마케팅에 쓴 비용이 증가한 탓이라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27일 위메이드가 발표한 2분기 실적은 매출액 약 109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7% 줄었다. 영업손실은 약 333억원, 당기 순손실은 약 316억원을 내면서 적자 전환했다.

출처: 위메이드

전체적으로 ▲기존 게임들의 매출 하향 안정화에 따른 자연 감소 ▲인건비∙신작 출시 등에 따른 마케팅 비용 상승 등이매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이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3.0 중심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인터게임 이코노미를 통한 게임과 실제 경제 확장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위메이드의 사업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게임, 라이선스, 위믹스 플랫폼으로 이뤄진 회사의 모든 사업 부문에서 매출 감소가 이뤄졌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미르4 매출 안정화에 따라 게임 사업의 매출은 약 98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5% 감소했고, 라이선스 사업 또한 기존 게임들의 매출 하향 안정화에 따라 약 8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35% 매출이 감소했다.

위믹스 플랫폼 또한 전 분기 대비 19% 감소한 약 8억6천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암호화폐 시장의 전반적인 약세와 함께 위믹스 DEX 거래 금액 축소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특히 해외 매출 비용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지난 6월 23일 출시된 미르M의 출시 및 기존 캐주얼 장르 게임 등에서 이익을 본 국내와는 달리, 해외에서는 서비스 안정화에 따른 매출 감소가 이뤄진 것이 전체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사측에 따르면 회사는 국내 시장에서 약 635억원의 기록으로 전 분기 대비 3% 매출이 상승했지만, 해외에서는 전 분기 대비 34% 하락한 약 45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출처: 위메이드

영업비용 증가도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 사측에 따르면 이번 2분기 영업비용은 전 분기 대비 13%, 전년 대비 239% 증가한 약 1442억원을 기록했다. 그중 인건비와 마케팅 지출 비용이 컸는데, 전 분기 대비 각각 약 100억원의 비용 증가가 있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흔히 호황일 때 채용을 많이 하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는 그 반대”라며 “계속된 인재 채용을 하고 있었으니 그런 수준의 인건비 증가는 예상할 수 있고,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채용에 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른 인건비 상승은 약 30억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지난 6월 23일 출시된 미르M은 출시 이후 영업일 간의 매출만이 2분기 실적에 반영됐다. 회사는 3분기부터 온기 반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미르M의 트래픽은 미르4보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출시 후 한 달 가까이 지난 현재로서 미르M은 일 평균 5억 좀 안 되는 매출 수준을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하반기 글로벌로 출시할 미르M 글로벌에 대해 “미르M 국내 버전과 게임에서의 큰 차이는 없을 것이나, 매우 다른 토크노믹스를 적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메인넷과 위믹스 달러라는 스테이블 코인을 출시하면서 기술적 역량도 갖추게 된 지금, 미르M 글로벌은 본격적인 게임 내 토크노믹스가 운영되는 게임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연내 100개의 게임을 위믹스 플랫폼에 온보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열혈강호’, ‘크립토볼Z’, ‘사신’ 등을 포함한 7종의 게임이 2분기 위믹스플랫폼에 출시됐으며 올해 3분기 ▲위믹스 스포츠 ▲애니팡 매치 ▲애니팡 블라스트 등의 다양한 신작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그랑프리 슬롯 등의 소셜카지노 게임 등을 통해 위믹스 플랫폼 내 게임 장르를 다각화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실적발표에서는 중국 게임 시장 전망에 대한 이야기도 오고갔다. 이에 대해 장 대표는 “올 한 해는 여러 사업을 전개하는 것을 자제하려고 한다”며 “내년부터는 중국 내 사업 전개에 임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중국 내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올해 온보딩 될 게임 100개 중에 80개는 외부 게임이 될 것이라고 했는데, 그 중 20개는 중국 회사들이 될 것”이라며 “빠르면 다음달부터 중국 현지 게임사가 개발한 게임들이 위믹스에 온보딩 되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