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기아와 배송에 특화한 ‘대한통운형 목적기반차량(PBV·Purpose Built Vehicle) ‘을 공동 개발한다.

21일 양재동 기아 본사 ‘친환경 물류운송 혁신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현장.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이사(사진 왼쪽), 기아 송호성 대표이사 (사진 오른쪽) (출처: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양재동 기아 본사에서친환경 물류운송 혁신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서를 통해 ▲친환경 전기트럭 전환 ▲CJ대한통운 목적기반차량 공동개발 ▲첨단물류기술 실증 등에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통해 디지털 전환, 기술기반 물류혁신, 친환경 패러다임 선제적 대응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5년까지 ‘대한통운형 목적기반차량(PBV)’를 현장에 도입할 계획이다. 목적기반차량이란 승용차가 아닌 화물트럭, 배송차량 등 사업 용도에 적합하게 만들어진 차량을 의미한다. PBV는 최첨단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위에 사용자의 작업 편의에 최적화된 운전석, 화물칸 등을 장착하는 형태로 제작된다.

이 때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 등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프레임 바닥에 탑재한 것을 의미한다.

대한통운형 PBV 개발을 위해 CJ대한통운은 현장에서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 편의성, 안정성, 생산성 향상을 위한 개선점을 제안한다. 또한 기아는 현장 니즈를 반영한 차량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친환경 전기트럭 전환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CJ대한통운은 배송 차량을 전기트럭인 기아 봉고III EV로 전환하는데 기아와 협력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양사는 안정적인 전기충전소 확보를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방안도 공동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CJ대한통운은 기아와▲배송상품을 싣고 배송기사를 따라다니는 배송로봇 개발 ▲배송전용 전동 디바이스 ▲자율주행차량 등 시범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2월 환경부가 주관한 ‘K-EV100(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에 가입한 CJ대한통운은, 2030년까지 회사 직영 차량을 100% 무공해차량으로 전환하기로 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