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원가 상승, 물류 대란 등의 영향이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자료: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2022년 2분기 잠정실적을 7일 공개했다. 공개한 바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2분기 매출 5조706억원, 영업이익 195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3% 감소했다. 전분기에 비해서는 매출 16.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4.4% 줄어들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한 이유는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과 글로벌 물류 대란 등의 요소가 있었기 때문이다. 글로벌 물류 대란의 경우, 중국이 코로나19를 원천 봉쇄한다는, 일명 ‘제로 코로나 정책’을 취한 것이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 원재료 판가 연동과 판매 확대에 따라 전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음에도 지정학적 리스크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는 것이 LG에너지솔루션 측의 설명이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양극재를 생산해 배터리 셀을 만들고, 이를 자동차 OEM에 넘기기까지 과정을 살펴보면, 원재료 가격 변동 여부는 2~3개월 이후에 시장에 반영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며 “셀 업체 대부분 분기나 반기 단위로 자동차 OEM과 판가 반영을 하기 때문에 1분기보다 2분기에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압박이 있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쉽게 말해 원재료 값은 올랐는데, 기존 완성차 업체와의 계약 내용대로 배터리를 납품해야 하기 때문에 수익을 내기 어려웠다는 것이다.

뒤이어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전년 2분기 영업이익에는 라이선스 대가 합의금과 충당금 등 일회성 항목이 일부 반영됐다”며 “앞서 언급한 요인을 제외하면,올해 2분기 영업이익 감소폭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실적이 3분기부터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원재료 가격이 오른 이후 상승한 배터리 가격이 실적에 완전히 반영되기 때문이다. 더불어 양극재 가격 상승세가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따라서 LG에너지솔루션의 실적 또한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

윤혁진 연구원은 “전기차 수요는 여전히 견조하다”며 “LG에너지솔루션은 3분기 오하이오 얼티엄셀즈 1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하는데, 해외 공장 증설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서 본격적으로 성장기에 접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6월 말 미국 애리조나 퀸크릭주에 설립 예정이었던 배터리 공장 투자 계획을 전면 재검토한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이어지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하고 있는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은 거시경제 위험요소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투자 규모나 금액, 시점 등을 재조정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