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설계 기업 암(Arm)이 모바일 시각 경험 강화를 지원하는 2세대 Arm 토탈 컴퓨트 솔루션 2022를 29일 공개했다. 솔루션을 뒷받침할 CPU와 GPU 아키텍처도 함께 선보였다. 게이밍에 더해 화상통화, 메타버스, AR, VR 등 시각적 경험 중심의 콘텐츠와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Arm도 해당 시장을 노렸다.

Arm 토탈 컴퓨트 솔루션 2022

Arm은 지난 해 5월 소비자용 디바이스를 위한 ‘Arm 토탈 컴퓨트 솔루션’을 처음 공개했다. 토탈 컴퓨트 솔루션은 디바이스를 구동하기 위한 시스템온칩(SoC)을 설계할 때 이를 최적화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을 말한다. IP, 개발 툴, 소프트웨어 등 컴퓨팅과 관련된 모든 구성 요소가 이 솔루션에 포함한다.

정성훈 Arm 코리아 FAE 디렉터는 “솔루션의 목적은 어떤 타입의 클라이언트 애플리케이션이든 수월하게 워크로드를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며 “Arm 토탈 컴퓨트 솔루션 2022는 모바일 디바이스의 시각적 경험을 높이는 데 특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전력 소모를 줄이는 것 역시 이번 업데이트된 제품의 특징으로 Arm은 강조했다. 대부분 모바일 디바이스는 한 번 충전한 후 무선 상태로 사용되곤 한다. 따라서 더 오래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력 소모를 줄여야 한다. 정성훈 디렉터는 Arm 토탈 컴퓨트 솔루션 2022에 Arm IP를 결합해 칩을 개발하면 다양한 워크로드에서 성능을 최대 28% 높이고 전력 소모는 16% 가량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Arm은 해당 솔루션을 뒷받침할 GPU⋅CPU 아키텍처 플래그십을 선보였다. Arm은 높은 게이밍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GPU 아키텍처 ‘이모탈리스(Immortalis)’를 선보였다. 이모탈리스는 그간 Arm이 개발해 온 GPU 아키텍처 말리(Mali) 시리즈를 강화한 것이다. 정 디렉터에 따르면, 전작 대비 피크 퍼포먼스(Peak Performance, 최적의 상황에서 작업을 수행할 때 나타나는 성능)가 25% 향상됐다.

더불어 이모탈리스에는 전작에 포함되지 않았던 레이 트레이싱(Ray Tracing) 기능이 탑재됐다. 레이 트레이싱이란 렌더링 과정에서 빛의 반사, 굴절 등 물리 현상을 반영해 실물과 동일하게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시각적 경험 부문을 강화한 것이다.

뒤이어 Arm은 직전 세대의 말리(Mali)-G710 대비 에너지 효율성을 15% 가량 높인 말리-G715도 공개했다. 정 디렉터는 “말리-G715의 머신러닝 워크로드는 전작 대비 2배 개선됐으며, 보다 안정적으로 긴 시간동안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도록 한다”며 “성능 개선과 더불어 에너지 효율성까지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토탈 컴퓨트 솔루션을 뒷받침할 새로운 CPU는 Arm 코텍스(Cortex)-X3이다. 전작 대비 25% 향상된 피크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정 디렉터는 “코텍스-X3을 적용한 제품은 안드로이드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비해 성능은 25% 높아졌다”며 “최신 노트북에 비해서도 성능이 34% 가량 높아졌다”고 말했다.

새로나온 제품 중 하나인 코텍스-A715는 지난 해 5월 선보인 CPU인 코텍스-A710를 업데이트한 것이다. 에너지 효율은 20%, 성능은 5% 높였다. 최근 CPU에는 성능 중심으로 구동되는 퍼포먼스(Performance) 코어와 에너지 효율을 중심으로 구동되는 이피션트(Efficient) 코어를 하이브리드 형태로 적용된다. Arm은 코텍스-A715에서 두 코어의 균형을 맞추는 데 주력했고, 이로써 효율적으로 CPU를 구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성훈 디렉터는 “오늘 공개한 CPU⋅GPU를 기반으로 하는 Arm 토탈 솔루션 2022를 통해 데스크탑부터 스마트폰, AR, VR까지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디바이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향상된 시스템 효율성과 지속 가능한 게임 성능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