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억개의 초소형 픽셀이 탑재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HP3’를 23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P3를 올해 안에 양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아이소셀 HP3 (자료: 삼성전자)

아이소셀 HP3에는 0.56마이크로미터(㎛) 크기의 픽셀 2억개가 탑재된다. 이는 기존 제품 대비 12% 가량 픽셀 크기가 줄어들었다. 해당 이미지센서를 사용하면 모바일기기에 탑재할 카메라 모듈 크기를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HP3에는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 ‘슈퍼 QPD (Quad Phase Detection)’가 적용됐다. 이 기술을 도입하면 좌⋅우, 상⋅하 위상차를 이용해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잡을 수 있다. 더불어 이미지센서의 전 화소를 활용해 초점을 잡을 수 있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

HP3는 초당 30프레임8K 초고해상도, 120프레임 4K고해상도 영상을 지원한다.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조도 차이가 큰 부분이 혼재된 상황에서는 노출 시간이 다른 프레임 3장을 합성하는 능 ‘스태거드 HDR (Staggered High Dynamic Range)’을 통해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HP3에 탑재된 ‘스마트ISO프로’ 기술은 낮은 ISO 이미지를 중간 ISO나 높은 ISO 이미지와 합성해 어두운 장면을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감도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상황에 최적화된 이미지를 제공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조도 조건에 따라 4개 또는 16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로 묶어 촬영하는 ‘테트라 스퀘어드 픽셀 (Tetra2Pixel)’도 적용됐다. 해당 기술은 저조도 환경에서 각 픽셀을 일정량 묶어 보다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임준서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2019년 1억화소 이미지센서 시대를 열었고, 2021년에는 2억화소 이미지센서도 출시하면서 초소형 픽셀 기술력을 이끌고 있다”며 “HP3 신제품을 통해 사용자 경험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