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본격적으로 디지털 물류 사업을 강화한다. 물류 전문 기업인 팀프레시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면서다.

KT는 팀프레시의 전략적 투자자(SI)로 팀프레시 시리즈D에 참여해 553억원 규모로 투자를 시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KT는 팀프레시 지분의 약 11.4%를 취득,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팀프레시는 2018년 설립된 콜드체인 전문 물류 회사다. 현재 충청지역까지 가능한 새벽배송, 신선식품 배송을 강점으로 종합 콜드체인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최근 서울 지역에서 당일 배송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KT는 팀프레시가 냉장 냉동 시설을 갖춘 대규모 물류센터와 약 9000대 차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3자물류(3PL)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팀프레시의 월 매출액은 200억원 수준이다.  

또한 KT측은 이번 투자로 팀프레시의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 것처럼 팀프레시는 KT의 물류 전문 그룹사 ‘롤랩’ 지분 20%를 보유한 2대 주주로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KT는 팀프레시의 강점인 신선식품 배송 및 물류센터 운영 분야 역량을 활용하고 팀프레시는 KT AI 물류DX 기술을 현장에 적용하여 물류센터 운영과 운송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양사는 기대했다.

한편, KT는 물류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겠다는다는 목표 하에 지난해 물류 전문 그룹사 ‘롤랩’을 설립했다. 지난 5월 9일 AI 플랫폼 기반 화물운송·중개 서비스 ‘브로캐리(Brokarry)’를 출시해 물류시장의 업무효율을 개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