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가 아바타용 디지털 의류를 판매하는 매장을 연다.

메타 마크 주커버그 CEO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메신저에 아바타를 위한 디지털 의류 매장을 출시한다고 18일(현지 시각) 밝혔다. 출시 지역은 미국, 캐나다, 태국, 멕시코로 다음주 내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밝혀진 참여 브랜드는 발렌시아가, 프라다, 톰 브라운으로 마크 주커버그 CEO는 앞으로 더 많은 브랜드를 추가하고 VR로도 디지털 의류를 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디지털 의류의 가격은 2.99~8.99달러 수준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또한 마크 주커버그 CEO는 앞으로 개발자가 다양한 의류를 직접 만들고 판매할 수 있는 오픈마켓 방식으로 매장을 구축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디지털 굿즈는 메타버스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중요한 방법이자 창조 경제를 이끄는 큰 원동력이 될 것(Digital goods will be an important way to express yourself in the metaverse and a big driver of the creative economy)” 이라며 디지털 의류 매장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현재 많은 패션 브랜드는 메타버스 내 디지털 의류를 마케팅 수단이자 미래 수익원으로까지 기대하고 있다. 올해 3월 열린 제 1회 메타버스 패션위크(MVFW22)에서는 포에버21, DKNY, 에스티로더 등 여러 브랜드가 참석했으며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 로블록스에서는 반스, 나이키, 구찌, 타미 힐 피거 등 다양한 브랜드가 메타버스 내 사용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한편 메타는 올해 2월 인스타그램에 3D 아바타를 도입하고 페이스북, 메신저 내 아바타에 휠체어, 보청기, 표정, 피부색 등 다양한 옵션을 추가했다. 당시 메타는 앞으로 고객이 아바타를 다른 플랫폼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