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유상증자를 통해 총 자본금 9500억원을 확보한다. 토스뱅크는 탄탄한 자본금을 바탕으로 여수신 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토스뱅크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올해 2월 두 번째 유상증자 이후 4개월 만이다. 토스뱅크는 출범 후 지금까지 총 세 차례에 걸쳐 7000억원의 자본금을 추가 확보했다.

이번 1000억원 증자를 통해 총 2000만 주가 신규 발행되며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2000만 주 가운데 보통주는 1500만 주, 전환주는 500만 주로 발행된다. 유상증자 납입일은 6월 29일이다. 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납입자본금은 총 9500억원으로 늘어난다.

토스뱅크는 올해 1월 여신영업을 재개했다. 개인 신용대출 상품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35.2%(5월말 기준)를 달성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주주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여수신 영업을 확대할 수 있는 추가 자본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자본건전성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은행에 대한 고객 경험을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