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달라진 직구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여러분 직구 좋아하시나요? 저는 하드, SSD, 청소기 이런 것들은 거의 직구로 사거든요. 개쌉니다. 그런데 전자제품 직구하실 때 앞으로는 몇가지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우선은 전파법 시행령 제77조가 개정됐거든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원래 면세 범위 200달러였는데 150달러까지로 바뀌었습니다.

그동안 우리 아마존 특가 199달러, 많이 사지 않았습니까? 특히 다이슨 청소기, 하만 오디오, SSD 이런 거 개꿀이었는데 아쉽게 됐네요. 199달러 핫딜이 대부분 한국 사용자 대상이었거든요. 해외는 면세범위 이거보다 낮아요. 그러니까 199달러짜리가 많이 사라질 것 같습니다. 아쉽네요.

대신 앞으로는 149달러 특가가 생길 것으로 봅니다. 대신 제품 종류가 좀 바뀔지도 모르겠네요. 아마존 셀러 여러분 지금 149달러로 특가뿌리면 한국에서 폭탄 터집니다. 두 유 노우 코리아?

자 만약 150달러를 넘긴다고 치면 운임, 보험료 포함한 가격, 그러니까 직구할 때 낸 돈 전체에 대해서 부가가치세를 10% 매기고요. 거기다가 관세를 매기는데, 관세는 제품마다 다르거든요. 보통 8~10% 16%도 있습니다. 전자제품은 관세 면제인 경우가 많은데 아닌 경우도 존재는 합니다. 주의하시고요.

, 다음으로 뭐가 바뀌었느냐 하면 통관 절차가 바뀌었습니다. 원래 직구 물품은 목록 통관과 수입 신고 두가지예요. 수입 신고는 일반통관으로도 부르고요. 목록 통관은 배송자가 목록만 보여주면 끝나는 겁니다. 굉장히 간소화된 절차고요. 일반신고는 수입하는 거랑 똑같아요. 그러니까 수입 신고를 해야 하는 건데, 소액상품에 수입 신고서를 작성하라고 하면 아무도 직구를 안 할 겁니다. 거의 무역 수준이기 때문이죠. 그런데 이걸 관세사가 보통 대행해주고요. 수수료가 한 2000~3000원 돼요. 이 수수료 입금하라고 하면 입금하면 됩니다.

그런데 목록을 그냥 보여주는 것과 신고를 하고 처리하는 과정, 소요 시간이 다르겠죠. 적어도 며칠은 더 소요되거든요. 직구하실 때 기간 넉넉하게 잡고 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 다음으로 바뀌는 점, 사실상 이 항목 때문에 모든 게 변경되는 거거든요. 제품을 직구하고 나서 1년이 지나면 중고거래가 가능합니다. 대상 제품은 스마트폰, 스마트TV, 이어폰 같은 전자제품이고요. 중고 거래 가능한 시점을 파악하기 위해서 한국에 들어온 일자와 구매자를 알고 있어야 하겠죠. 그게 바로 일반 통관입니다. 그러니까 모두 일반 통관으로 바뀌어야만 하는 거죠. 그동안은 사실 암암리에 중고 거래를 하셨겠지만, 정확하게 따지면 개인이 사용하고 안 파는 조건으로 적합성 평가, 옛날 말로는 전파인증을 면제해주고 있었던 거거든요. 지금도 적합성 평가 자체는 면제이면서 일반 통관 절차만 지나면 중고 거래가 가능한 식으로 바뀐 거죠.

만약 불법으로 팔면 어떻게 될까요? 수입 일자가 기록돼 있기 때문에 처벌을 받을 수 있겠죠. 그럼 만약 미개봉하고 1년 놔두면 어떻게 될까요? 모니터링될 수 있다고 적혀 있네요. 잡으려면 잡을 수 있다뭐 이런 이야기겠죠.

한번에 한대만 구입했는데 1년 동안 여러대를 구입했다. 중고로 팔 수 있을까요? 가능합니다. 제품별로 적용돼요. 대신 배송 시간 잘못 맞춰서 통관 시기가 겹쳐지면 합산돼서 세금이 나옵니다 제가 직구로 일주일 텀 두고 옷 사다가 큰 세금을 낸 적 있거든요. 기간 넉넉하게 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이 직구 방법 도입 이후로 시장에 몇가지 변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첫번째, 149달러 핫딜. 만약 셀러들이 질러 주면 서로 행복하겠죠. 합법인데 쌉니다. 기가 막히네요. 아마존, !

두번째, 1년 중고 마켓이 생길 겁니다. 당근, 중나, 번장 이런 데서 1년 사용 전자제품 항목이 생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스마트폰은 좀 애매한데, 태블릿이나 노트북 같은 건 좀 오래 쓰잖아요. 1년 뒤에 팔아도 충분할 겁니다. 1년 마켓, 어떻습니까? 이 아이디어 각 중고 사이트에게 팔고 싶습니다.

자 통관, 가격 바뀌었기 때문에 로켓직구, 11마존 이런 서비스들의 항목도 많이 바뀔 걸로 예상됩니다. 원래 사던 건 못살 수도 있지만 새롭게 애매한 가격의 제품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린 답을 찾을 것입니다. 늘 그랬듯이.

, 전파법 시행령, 6 7일 기준으로 시행됐고요. 지금부터는 150달러 기준으로 예산 설정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 149달러 핫딜을 기다리면서, FTA 재계약하는 그날까지 구독, 팔로우, 알림 설정.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