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마르크 뤼터(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가 14일(현지시각)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집무실에서 만남을 가졌다.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에 진행한 회동이다.

이 부회장과 뤼터 총리는 파운드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과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가 반도체 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국가이기 때문에, 반도체 공급망 관련 논의를 함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왼쪽부터 마르크 뤼터(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자료: 삼성전자)

네덜란드에는 반도체 업계에서 슈퍼 을(乙)이라 불리는 장비업체 ASML이 있다.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에 위치한 ASML은 7나노 미만의 반도체를 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반도체 장비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업체다. EUV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업체는 세계에서 ASML이 유일하다. 다시 말해, 선단(Advanced) 공정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ASML로부터 반드시 장비를 받아야 한다.

이재용 부회장이 네덜란드 총리를 만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뤼터 총리와의 회동에서 삼성전자가 ASML로부터 반도체 생산장비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TSMC, 삼성전자, 인텔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이 생산라인을 증설하면서 ASML의 EUV 노광장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당장 삼성전자만 해도 국내 평택공장과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증설하는 중에 있다. TSMC는 미국과 일본에, 인텔은 미국과 유럽에 새로운 공장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현재 ASML의 장비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장비 리드타임(Lead Time, 상품 주문부터 수령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장비 도입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지난 1분기 실적발표 당시 “현재 반도체 장비 리드타임이 길어지고 있어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라며 “반도체 양산에 차질이 없게 장비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후 첨단 반도체 부문에서 공급난이 일어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기 때문에 반도체 기업의 장비 확보는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0일(현지시각) “생산장비가 부족하다 보니 각 반도체 기업은 수율 문제에 봉착할 것이며, 첨단 반도체 납품 기일을 지키기 어려워질 전망”이라며 “2024년 이후에는 첨단 반도체 부문에서 공급 부족률이 최대 20%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과 마르크 뤼터 총리는 신산업과 반도체 공급망 부문에서의 협업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뤼터 총리는 그간 정보통신기술, 전기차 등 신산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 왔는데, 이 부문에서 삼성전자와 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협업을 통해 삼성전자는 공급망 부문에서, 네덜란드는 신산업 부문에서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7일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관련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유럽 출장길에 올랐다.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등을 순회하며 고객사와 협력사를 만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 장비 ▲배터리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파트너사를 만난 뒤, 18일 귀국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