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8일, SPC그룹의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은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플랫폼 협력 및 공동 마케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MOU를 통해 플랫폼 연동을 통한 퀵커머스 협력 강화와 멤버십 및 포인트 제휴를 추진한다.

이번 MOU는 SPC그룹이 퀵커머스 서비스 ‘해피버틀러’를 출시한 지 4개월, 도보 배달 플랫폼 ‘해피크루’를 출시한 지 3주만의 소식이다. 자체 배송 역량을 확보함과 동시에 편의점 기반 배송 거점과 판매 상품, 멤버십 포인트, 결제까지 품겠다는 전략. 이미 2019년부터 자체 주문·배송 앱을 운영해온 SPC는 특히 퀵커머스에 속도를 올리는 모습이다.

SPC그룹이 선보인 도보 배달 플랫폼 ‘해피크루’

■ SPC 퀵커머스 전략 3줄 요약

1) 오리지널 콘텐츠 : 파바, 베라, 던킨, 쉑쉑에 ‘포켓몬빵’까지

2) 해피포인트 편의점까지 통합 적립

3) 슈퍼·편의점 제휴로 식료품 확보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